美 미주리 호수서 수륙양용 오리보트 전복해 11명 사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국 미주리 주 한 호수서 관광용 수륙양용 차량이 전복되면서 최소 11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9일(현지시간) 시내 관광용 수륙양용 버스회사인 '라이드 더 덕스(Ride the Ducks)' 소속의 차량이 폭풍우 속에서 악천후에도 불구하고 미주리 주 브랜슨 인근의 '테이블 록 호수'에서 운항에 나섰다 전복했다고 로이터 등 외신은 보도했다.

사고 당시 31명이 탑승 이 수륙양용차를 '오리 보트'라고 로이터는 묘사했다.

지역 경찰은 이 지역에 비바람이 몰아닥친 직후인 오후 7시께 보트가 뒤집혔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식당으로 보이는 실내에서 한 목격자가 촬영한 동영상에 따르면 같은 모양의 버스 2대가 관광객들을 태운 채 호수에서 운항을 시도했다.

그러나 곧바로 강풍과 높은 파도에 밀렸고, 버스 중 한 대는 가까스로 육지에 다시 접안했으나, 다른 한 대는 몇 분 뒤 시야에서 사라졌다.

지역 수사당국은 이 차량이 호수 위에서 전복돼 가라앉았다고 설명했다.

탑승객 중 어른 4명과 어린이 3명 등 7명은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중 어른 2명은 중태로 알려졌다.

경찰은 밤이 깊어지면서 실종자 수색을 일단 중단하고 20일 아침 재개하기로 했다.

'라이드 더 덕스'의 수륙양용버스는 지난 2015년 9월 미국 워싱턴 주 시애틀에서 대학생들을 태운 전세버스와 충돌하면서 안전성이 비판의 도마 위에 올랐다.

당시 이 버스가 노스 시애틀대학의 외국인 교환학생과 교직원 등 약 45명을 태운 전세버스와 부딪혀 전세버스에 타고 있던 학생 5명이 사망했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