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여론조사 "미국의 최대 안보위협, 러시아 1위·북한 3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북한을 최대 안보위협으로 꼽은 미국인이 1년 새 절반으로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18일(현지시간) 미 NBC방송과 여론조사기관 서베이몽키가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미국의 즉각적인 최대 안보위협은 어디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27%가 러시아를 꼽았다. 북한을 선택한 응답자는 21%로 이슬람국가(IS) 23%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그 뒤는 중국(17%)과 이란(8%) 순이었다.

북한을 최대 안보위협 요인으로 꼽은 수치는 1년 전과 비교했을 때 절반 가까이 줄었다. 앞서 두 기관은 지난해 7월 같은 설문조사를 한 바 있다. 당시 북한은 41%의 응답률로 1위를 기록했다. 최근 1년 새 북한발 안보위협에 대한 미국인의 인식이 크게 변화한 것이다.

지난해 조사는 북한이 7월 4일 미 알래스카까지 도달 가능한 것으로 평가된 장거리탄도미사일 도발을 감행한 이후 진행됐다. 당시 조사에서 북한의 뒤를 이은 나라는 이슬람국가(28%), 러시아(18%), 중국(6%), 이란(2%) 순이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9~15일 미 성인 5314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1.8%포인트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