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속 차안에 방치된 아이 사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폭염 속 차안에 방치된 아이 사망
위 사진은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함이며 해당 기사와 직접적 연관이 없습니다.

폭염 중인 미국 남동부에서 세 살짜리가 차 속에 방치됐다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0일(현지시간) ABC 방송에 따르면 미국 테네시 주 먼로 카운티 경찰은 스위트워터 지역의 한 주택에 주차된 차 안에서 세 살 남자아이가 숨진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이를 돌보고 있던 할머니는 이웃에서 잔디깎이를 하고 있었는데 아이가 없어진 사실을 알고 찾아보니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말했다.

경찰은 아이가 차 안에서 35분 정도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외부 기온은 섭씨 30도 안팎이었으나 뜨거운 햇볕이 내리쬐는 차 속은 섭씨 40도로 달궈져 있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미국에서는 매년 뜨거운 차 안에 아이가 방치돼 숨지는 사고가 빈발하고 있다.

비영리단체 '키즈앤드카즈'에 따르면 올해 뜨거운 차량 속 아이 방치 사고는 23번째 발생했다. 매년 평균 37명의 아동이 이런 유형의 사고로 숨진다고 이 단체는 전했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