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조현우, 독일전 신들린 선방에… 유럽 진출 눈도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월드컵] 조현우, 독일전 신들린 선방에… 유럽 진출 눈도장
골키퍼 조현우가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독일과의 경기에서 마르코 로이스에 앞서 공을 쳐내고 있다. <연합뉴스>

무실점 선방으로 한국을 승리로 이끈 '팔공산 데헤아' 조현우가 외국 매체들로부터 높은 평점을 받았다.

조현우는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3차전 독일과 경기에서 상대 슈팅 26개를 무실점으로 처리하며 한국의 2-0 승리를 이끌었다.

유효 슈팅 6개를 몸을 날려가며 막아낸 조현우는 FIFA가 선정한 이날 경기 맨 오브 더 매치가 됐다.

외국 매체들도 이날 조현우의 활약에 높은 평점을 부여했다.

영국 BBC는 조현우에게 양 팀 통틀어 최고인 8.85점을 줬고 반대로 스위퍼 키퍼(Sweeper-Keeper)를 하다 실점을 한 독일의 마누엘 노이어에게는 2.59점을 매겼다.

BBC는 조현우에 이어 손흥민 8.75, 김영권과 고요한 8.37, 주세종 8.33등으로 평가했다.

반면 독일에서는 토니 크로스가 3.17로 유일한 3점대 점수였고 나머지는 모두 2점대의 낮은 평점에 그쳤다.

유럽의 축구 전문 매체 후스코어드닷컴도 조현우에게 8.59점으로 최고점을 부여했고 김영권 8.15, 정우영 7.90등으로 평가했다.

독일은 메주트 외질이 7.57로 가장 높은 점수였다.

조현우는 국내 리그에서 안정적이고 눈부신 활약에 스페인의 골키퍼 다비드 데헤아에 빗대 '소속팀 대구FC의 데헤아'라는 뜻의 '대헤아', '팔공산 데헤아' 로 불린다. 조현우는 이번 대회를 앞두고 후보 골키퍼 역할로 예상됐으나 세 경기 모두 풀타임 출전하며 한국의 실점을 최소화했다는 평을 듣는 선수다.

일부 팬들은 그의 실력은 유럽 진출도 노릴 만하다며 최근 주력 골키퍼가 필요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명문 구단인 리버풀FC으로 이적을 해야한다는 이야기가 오가며 각종 커뮤니티를 통해 화제가 되고 있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