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우 신들린선방` 한국, 독일에 2-0 승...양팀 16강 실패

스웨덴, 멕시코 3-0로 승리로 16강 진출
조현우, 독일전 MOM 선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조현우 신들린선방` 한국, 독일에 2-0 승...양팀 16강 실패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독일의 경기

2-0으로 대한민국이 승리하자 조현우가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 러시아 월드컵 전패 퇴장 위기였던 한국이 특급 수문장의 선방과 선수들의 투혼이 넘치는 경기력으로 세계랭킹 1위 독일을 꺾었다.

한국은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F조 최종 3차전에서 '팔공산 데 헤아' 조현우(대구FC)의 눈부신 선방과 손흥민(토트넘)과 김영권(광저우)의 골에 힘입어 독일에 2-0으로 승리했다.

16강 진출의 기적을 노렸던 한국은 스웨덴(2승1패·골득실+3)이 멕시코(2승1패·골득실-1)를 3-0으로 물리치면서 아쉽게 뜻을 이루지는 못했다.

이로써 한국은 이번 대회 조별리그에서 스웨덴(0-1패)과 멕시코(1-2패)에 2연패를 당한 뒤 독일을 꺾으면서 1승2패(승점 3·골득실0)를 기록, 독일(1승2패·골득실-2)과 동률을 이뤘지만 골득실에서 앞서 F조 3위로 대회를 끝냈다.

전반전은 독일의 일방적인 공세였다.

독일은 전반 39분 코너킥 상황에서 티모 베르너가 내준 볼을 마츠 후멜스가 골지역 왼쪽에서 슈팅했고, 한국의 골키퍼 조현우가 온몸으로 막아내 실점을 피했다.

한국은 전반전 점유율에서 29%-71%로 일방적 이었지만 골을 내주지 않고 전반을 마쳤다.

후반 2분 만에 한국은 골대 정면에서 독일의 고레츠카에게 헤딩 슈팅을 허용했지만 조현우의 몸을 날린 슈퍼세이브로 위기를 막아냈다.

한국은 후반 11분 구자철이 쓰러지면서 경기를 뛸 수 없는 상황이 되자 황희찬이 대신 투입됐고, 독일도 후반 17분 벤치에서 대기하던 '골잡이' 토마스 뮐러를 내보냈다.

한국은 후반 19분 손흥민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으로 쇄도하는 과정에 마르코 로이스와 부딪혀 넘어졌지만 주심은 오히려 손흥민의 시뮬레이션 액션을 선언, 옐로카드를 꺼내 드는 황당한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후반 추가시간 두번의 비디오 판독(VAR)까지 걸친 '극장 골'이 잇달라 터졌다.

후반 48분 손흥민의 코너킥 상황에서 독일 수비수의 발을 맞고 흐른 볼이 골대 정면에 있던 김영권에게 이어졌고, 김영권은 정확한 슈팅으로 결승골을 뽑았다.

부심은 김영권의 오프사이드를 선언했지만 VAR을 통해 득점으로 인정했다.

독일은 골키퍼까지 공격에 가담하는 총공세를 폈다.

한국은 이 틈을 이용해 후반 51분 손흥민이 텅 빈 독일 골대를 향해 추가골을 꽂아 2-0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한편, 5번의 눈부신 선방을 보여준 조현우가 이날 경기 최우수선수인 맨 오브 더 매치(MOM)로 선정됐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