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강국, 월드컵에 보너스 공약… 브라질 우승하면

축구강국 우승보너스 잇단 약속
독일·벨기에도 1인당 5억 받아

  •  
  • 입력: 2018-06-27 18:00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RUSSIA 2018 FIFA WORLD CUP

축구 강국들이 2018 러시아 월드컵 축구대회에서 자국 선수들에게 엄청난 우승 보너스를 내걸었다.

27일(한국시간) 데일리 메일, 텔레그래프 등 영국 언론에 따르면 통산 6번째 우승에 도전하는 '삼바 축구' 브라질 선수들은 목표를 달성하면 1인당 75만 파운드, 우리 돈 약 11억852만원을 받는다.

'디펜딩 챔피언' 독일도 우승 보너스로 1인당 35만 파운드(5억1745만원)를 준다. 우승 후보로 평가받는 벨기에는 꿈을 이루면 독일보다 많은 선수 1인당 40만 파운드(5억9143만원)를 주기로 약속했다.

'축구 종가' 영국의 보너스는 세 나라보단 박하지만, 그래도 꽤 짭짤하다. 영국(잉글랜드)은 우승 보너스로 500만 파운드(74억원)를 걸었다. 우승하면 선수들은 1인당 21만7000 파운드(3억2000만원)씩 나눠 가진다.

개러스 사우스게이트 잉글랜드 대표팀 감독은 우승 가욋돈으로 150만 파운드(22억1600만원)를 받는다.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우승팀 스페인도 우승 보너스로 1인당 82만5000유로(10억7400만원)라는 거액을 제시했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러시아 월드컵 우승팀에 상금으로 3800만 달러(424억6880만원)를 배당한다. 준우승팀은 2800만 달러(312억9300만원)를 받는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