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FA, 16강부터 새 공인구 사용 … 빨간색 가미

  •  
  • 입력: 2018-06-27 18:00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RUSSIA 2018 FIFA WORLD CUP

국제축구연맹(FIFA)이 2018 러시아 월드컵 축구대회 16강부터 새로운 공인구를 사용한다.

FIFA와 월드컵 공인구 제조사인 아디다스는 16강전부터 '텔스타 메치타(Mechta)'라는 공을 공인구로 쓴다고 27일(한국시간) 발표했다.

메치타는 꿈 또는 열망이라는 뜻의 러시아 낱말이다.

아디다스는 주최국 러시아를 상징하는 색깔이자 서서히 달아오르는 토너먼트의 뜨거운 열기를 담아 강렬한 빨간색을 텔스타 메치타에 가미했다고 소개했다.

한 팀씩 돌아가며 맞붙는 라운드 로빈 방식의 조별리그와 달리 16강부터는 지면 바로 탈락하는 '녹아웃' 방식이다. 단판 대결이기에 한 경기에 쏠린 관심 또한 지대하다.

조별리그에서 사용된 공은 '텔스타 18'로 1970년 멕시코 월드컵 공인구 '텔스타'를 새로 창조한 공이다.

흑백으로만 이뤄진 텔스타 18과 달리 텔스타 메치타엔 빨간색이 들어간 게 가장 큰 차이다.

텔스타 18처럼 텔스타 메치타도 2014 브라질 월드컵 공인구인 브라주카의 기본 틀을 활용해 제작됐고 첨단 기술을 도입했다. 사용자들이 스마트폰으로 상호 교감할 수 있도록 근거리무선통신(NFC) 칩이 내장된 것도 같다. 프랑스와 아르헨티나는 30일 오후 11시 카잔 아레나에서 러시아 월드컵 16강전의 문을 연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