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패팀 16강 진출 `손 - 황 듀오`에 달렸다

신태용, 손흥민·황희찬에 특명
독일전 승점 3점 ·다득점 노려

  •  
  • 입력: 2018-06-26 18:00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RUSSIA 2018 FIFA WORLD CUP

'유례없는 2연패 팀의 16강 진출이 손-황 듀오의 발끝에 달렸다.'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한 한국 축구대표팀의 공격 쌍두마차인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잘츠부르크)의 어깨는 무겁다.

월드컵 출전국이 32개국으로 확대된 1998년 프랑스 대회부터 2014년 브라질 대회까지 한 번도 나오지 않았던 '1승 2패' 팀의 16강 진출을 앞장서 이끌어야 하기 때문이다.

한국은 스웨덴과 멕시코에 잇달아 패했지만, 독일을 2점 차로 꺾고 멕시코가 스웨덴을 잡아준다면 극적으로 16강에 오를 가능성이 남아 있다.

신태용호의 '플랜A' 공격조합인 손흥민-황희찬 듀오에게 내려진 특명이다. 둘이 독일을 상대로 득점하지 못하면 16강 진출에 필요한 승점 3과 다득점을 기대하기 어려워서다.손-황 듀오는 검증된 득점 공식이지만 정작 신태용호에서 제대로 가동되지 못했다.

독일과 대결에서는 황희찬이 손흥민의 옆자리로 복귀할 가능성이 크다. 둘은 온두라스·보스니아전 때 한 골에 도움 두 개를 합작하며 공격력을 검증받았다.

이재성이 왼쪽 측면으로 옮기면 오른쪽 날개에는 멕시코전 선발로 합격점을 받은 문선민(인천)에게 임무를 줄 수 있다.

멕시코전에서 왼쪽 종아리를 다쳐 결장하는 '캡틴' 기성용의 자리에는 정우영의 기용이 유력하다.

기성용의 중앙 미드필더 듀오였던 정우영은 수비 능력을 갖춰 멕시코전 때 기성용의 짝이었던 주세종(아산)과 호흡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주세종은 정우영과 호흡에 대해 "동아시안컵이나 A매치에서 맞춰본 경험이 있어 장단점을 잘 안다"며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골키퍼 장갑은 스웨덴·멕시코전에서 골문을 지킨 '거미손' 조현우(대구)가 그대로 낄 전망이다.

포백 수비라인은 왼쪽부터 김민우(상주)-김영권(광저우)-장현수(FC도쿄)-이용(전북) 조합의 유지에 무게가 실린다.

멕시코전 때 선제골의 빌미가 된 핸드볼 파울을 했던 장현수는 네티즌의 악플에 시달렸지만, 신태용 감독으로부터 강한 신임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