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스페인·포르투갈 나란히 무승부...16강서 러시아·우루과이와 대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월드컵] 스페인·포르투갈 나란히 무승부...16강서 러시아·우루과이와 대결
스페인의 이스코 알코르콘이 전반전 동점골을 넣고 골세레머니 중이다.

2018 러시아 월드컵 축구대회 16강에 진출한 스페인과 포르투갈이 A조 1·2위인 우루과이와 러시아와 8강 진출을 겨룬다.

스페인은 26일(한국시간) 러시아 칼리닌그라드의 칼리닌그라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B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이미 16강 진출에 실패한 모로코에 1-2로 끌려가다가 후반 추가시간에 극적인 동점 골을 넣어 2-2로 비겼다.

같은 시간 포르투갈은 러시아 사란스크 모르도비아 아레나에서 벌어진 이란과의 3차전에서 1-0으로 승리를 앞뒀다가 후반 48분 페널티킥으로 동점을 허용해 역시 1-1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스페인과 포르투갈은 1승 2무, 승점 5에 골 득실(+1)마저 동률을 이뤘다.

승점, 골 득실마저 같을 경우 다득점으로 순위를 결정하는 규정에 따라 다득점에서 앞선 스페인이 조 1위를 차지하고, 포르투갈이 조 2위로 16강에 합류했다.

포르투갈은 7월 1일 오전 3시 소치 피시트 스타디움에서 A조 1위 우루과이와 16강전을 치른다.

스페인은 7월 1일 오후 11시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A조 2위 러시아와 8강 진출을 다툰다.

이란은 후반 극적인 동점 골로 승부를 16강 경쟁을 안갯속으로 몰고 갔지만, 스페인이 동점 골을 넣음에 따라 아쉽게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이란은 월드컵 본선 5번째 도전에서도 16강 진출 꿈을 이루지 못했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