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기성용 부상OUT에 독일전 `캡틴`에 손흥민 유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월드컵]기성용 부상OUT에 독일전 `캡틴`에 손흥민 유력
손흥민이 23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노두 로스토프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카를로스 살세도와 튀어오른 공을 노려보며 달려들고 있다. <연합뉴스>

'캡틴' 기성용(스완지시티)이 종아리 부상으로 독일전을 뛰지 못하는 가운데 차기 '캡틴'으로 손흥민이 유력시된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7일(한국시간) 오후 11시 카잔 아레나에서 독일과 조별리그 3차전을 벌인다. 2전 전패로 조 최하위인 한국은 독일을 2점 차로 꺾고 멕시코가 스웨덴을 잡아준다면 극적으로 16강에 오를 희망이 남아 있다.

하지만 독일과 경기에는 주장이자 '중원 사령관'인 기성용이 뛰지 못한다.

24일 멕시코와 2차전에서 후반 막판 상대 선수에 왼쪽 종아리를 차이면서 근육이 늘어나 2주 진단을 받았기 때문.

스웨덴과 1차전, 멕시코전에서 풀타임 활약하며 넓은 시야를 바탕으로 공수를 조율하고 과감한 슈팅으로 팀에 활기를 불어넣었던 기성용의 결장은 신태용호에 타격이 작지 않다.

기성용이 찼던 주장 완장은 대표팀의 에이스인 손흥민(토트넘)이 물려받을 가능성이 크다.

손흥민은 기성용이 결장했던 지난달 28일 온두라스와 평가전 때 주장으로 나서 선제 결승 골을 터뜨리며 2-0 승리를 이끈 경험이 있다.

특히 멕시코와 2차전에서는 후반 추가시간 만회 골을 터뜨리고도 1-2 패배 후 동료를 위로하고 본인은 아쉬움에 눈물을 흘리는 등 팀에 헌신하는 모습까지 보였다.

현재 부주장인 중앙수비수 장현수(FC도쿄)가 결정적인 수비 실수 탓에 네티즌의 공격을 받는 터라 주장을 맡기 어려운 점도 '캡틴 손흥민'에 무게가 실리는 이유다.

기성용 대신 중앙 미드필더(MF) 자리에는 베테랑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나 정우영(빗셀 고베)의 대체 기용이 점쳐진다.

구자철은 스웨덴전 때 이재성(전북)과 중앙 미드필더 듀오로 선발 출장했다. 기성용이 수비형 미드필더로 수비에 적극적으로 가담하는 동안 구자철이 공수 조율에 중추적인 역할을 했다.

종전 기성용과 중앙 미드필더로 호흡을 맞췄던 정우영이 기성용 자리를 맡거나 멕시코전에 나섰던 주세종(아산)이 대신 기용될 가능성도 있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