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브라질, 코스타리카 꺾으며 대회 첫 승...16강 파란불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월드컵] 브라질, 코스타리카 꺾으며 대회 첫 승...16강 파란불
쇄기골을 넣고 기쁨을 나누는 브라질 선수들

'축구의 나라' 브라질이 대회 첫 승을 거두며 16강에 파란불을 켰다.

브라질은 22일(이하 한국시각)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E조 2차전서 코스타리카에 2-0으로 승리를 거뒀다. 브라질은 1승1무로 승점 4점을 획득, 조 1위에 올랐다.

제주스가 원톱으로 브라질은 4-2-3-1 포메이션을 내세웠다. 공격 2선엔 네이마르, 쿠티뉴, 윌리안이 파울리뉴, 카시미로가 중원을 누볐다. 마르셀로, 미란다, 티아고 실바, 파그너가 포백을 형성했다. 엘리손이 수문장을 맡았다.

코스타리카는 5-4-1 포메이션으로 우레나가 원톱으로 나섰다. 루이스, 보르게스, 구즈만, 베네가스가 공격 2선에서 오비에도, 두아르테, 아코스타, 곤잘레스, 감보아가 포백을 구성했다. 골문은 나바스가 지켰다.

브라질은 네이마르, 제주스가 측면과 중앙에서 공격을 시도하며 전반부터 경기흐름을 지배했다. 그러나 코스타리카 수비벽 앞에서 쉽게 뚫리지 않았다. 브라질은 전반 중반 코스타리카 골문을 갈랐으나 오프사이드가 선언되기도 했다.

브라질은 후반 초반에도 강력하게 몰아쳤다. 골대를 맞히는 슈팅이 나왔다. 코스타리카 골피커 나바스의 선방이 잇따라 나왔다. 후반 9분 원톱 우레냐를 빼고 볼라뇨스를 투입하는 변화를 줬다. 브라질도 피르미뉴를 투입, 공격을 강화했다.

후반 32분 페널티에어리어 왼쪽에서 코스타리카 미란다가 손으로 네이마르를 잡아챘다. 네이마르가 넘어졌다.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가 VAR(비디오판독시스템) 끝 판정을 번복했다. 오히려 네이마르는 이후 공을 신경질적으로 내리치면서 경고를 받았다.

브라질은 추가시간은 1분도 되지 않는 시간에 쿠티뉴가 득점을 했다. 그리고 추가시간 6분이 지난 후반 51분 네이마르가 코스타리카 수비 빈틈을 파고 들어 추가골을 뽑으며 승리를 결정지었다.

한편, E조의 세르비아와 스위스 경기는 23일 새벽 3시에 진행된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