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멕시코, 3만명 자국팬들에게 `욕설 응원` 자제 당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월드컵] 멕시코, 3만명 자국팬들에게 `욕설 응원` 자제 당부
멕시코가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1차전 독일과의 조별 리그전에서 승리 후 기뻐하고 있다.

멕시코가 러시아에 방문한 3만명이 넘는 자국 팬들에게 욕설 응원을 자제 해달라고 요청했다.

21일(현지시간) 멕시코 대표팀과 함께 로스토프에 입성한 기예르모 칸투 멕시코축구협회 사무총장은 호텔 앞에서 기자들을 만나 자국 팬들에게 욕설 자제를 당부했다.

멕시코 축구 팬들은 경기장에서 상대 골키퍼가 골킥을 할 때 '푸토'(Puto)라는 욕설을 외치곤 하는데, 이 말이 동성애자에 대한 비하의 의미도 담고 있어 자주 논란이 됐다.

이 욕설은 지난 18일 멕시코-독일전에서도 등장했고, 국제축구연맹(FIFA)은 멕시코축구협회에 1만 스위스프랑(약 1120만원)의 벌금을 부과하면서, 추가 제재 또한 경고한 상태다.

이에 멕시코축구협회는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팬들에게 한국전에선 '푸토' 구호를 외치지 말아 달라고 당부하고 나섰다.

특히 이번 경기엔 문재인 대통령 참석도 예정돼 있어 멕시코로서는 더욱 부담스럽다.

AP통신은 "월드컵에서 멕시코의 가장 큰 걱정은 다음 상대인 한국이 아니라 자국 팬"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칸투 사무총장은 "구호를 멈추거나 완전히 바꿔야 한다. 그게 모두에게 좋을 것"이라며 욕설을 하다 적발된 팬은 월드컵 팬 ID를 압수당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한편, 한국과 멕시코의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이 열릴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의 로스토프 아레나에는 멕시코 열성 팬 3만여 명이 관중석을 가득 메울 것으로 예상된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