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우루과이, 사우디 꺾고 러시아와 A조 16강행 확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월드컵] 우루과이, 사우디 꺾고 러시아와 A조 16강행 확정
우루과이의 루이스 수아레스는 21일(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A조 2차전 사우디아라비아를 상대로 전반 23분 결승골을 넣었다.

남미의 강호 우루과이가 사우디아라비아를 꺾고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우루과이와 같은 A조였던 개최국인 러시아 역시 16강 행을 결정지었다.

우루과이는 21일(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전반 23분 루이스 수아레스의 결승골로 사우디아라비아를 1-0으로 꺾었다.

이로써 우루과이는 A조에서 나란히 2승을 거둔 러시아와 함께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2010년 남아공 월드컵 4강, 2014년 브라질 월드컵 16강에 올랐던 우루과이는 3개 대회 연속으로 16강에 진출했다.

골 득실에서 러시아에 밀려 A조 2위를 달리고 있는 우루과이는 25일 러시아와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조 1위를 놓고 일전을 벌인다.

A조 1위는 B조 2위, A조 2위는 B조 1위와 각각 16강전에서 만난다.

우루과이의 승리로 개최국 러시아도 자동으로 토너먼트 진출을 확정했다. 러시아는 1986년 멕시코 월드컵 이후 32년 만에 16강에 올랐다.

반면, 2006년 독일 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본선 출전 티켓을 따냈던 사우디아라비아는 세계의 벽을 다시 한 번 확인하며 일찌감치 짐을 쌌다.

무함마드 살라흐가 버티는 이집트도 28년 만의 월드컵 본선에서 제 기량을 보여주지 못한 채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한 32개국 가운데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된 국가는 A조에서 2패씩을 당한 사우디아라비아와 이집트, 그리고 B조의 모로코까지 3개국으로 늘었다.

이날 최우수선수인 '맨 오브 더 매치(MOM)'에 선정된 수아레스는 센추리클럽(A매치 100경기 이상 출전)에 가입했다. 또 그는 A매치 52번째 골째로 우루과이 역사상 최초로 월드컵 3개 대회에서 득점을 올린 선수가 됐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