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걸리지 않는 `쥐`… 뇌 단백질 섬유화 규명

기초지원연, 치료제 개발 기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 연구진이 쥐가 알츠하이머 치매에 걸리지 않는 이유를 찾아냈다. 이를 이용하면 알츠하이머 치료제 개발에 한 발 다가설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은 서울서부센터 김선희 박사(사진)팀이 쥐의 아밀로이드 펩타이드와 금속이온의 결합구조를 분자 수준에서 규명하는 데 성공했다고 30일 밝혔다.

알츠하이머 치매는 뇌 단백질의 일종인 아밀로이드 펩타이드가 엉켜 섬유조직 같은 덩어리를 형성, 뇌에 아밀로이드 섬유가 침착되면서 걸리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아밀로이드 펩타이드와 금속이온의 결합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것으로 예상됐다. 이 때문에 인간과 달리 알츠하이머에 걸리지 않는 쥐를 대상으로 아밀로이드 펩타이드와 금속이온 결합과정에서 섬유화가 일어나지 않는 원인을 밝히기 위한 연구가 진행돼 왔다.김 박사팀은 자기공명법의 하나인 '전자상자기공명법'을 이용, 쥐의 아밀로이드 펩타이드와 금속이온을 결합시키는 아미노산이 인간과 다르다는 사실을 분자 수준에서 밝혀냈다. 이 연구를 통해 아밀로이드 펩타이드 섬유화 현상을 밝히는데 금속이온의 결합구조가 중요하다는 근거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앞서 지난해에는 인간의 아밀로이드 펩타이드와 금속이온의 결합구조를 규명해냈다. 김선희 박사는 "알츠하이머 발병 시 뇌 속 아밀로이드 펩타이드의 섬유화에 금속이온의 결합구조가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점을 밝혀냈다는 데 의미가 있다"면서 "앞으로 아밀로이드 펩타이드 섬유화의 주원인으로 추정되는 금속이온과 산소의 반응성을 연구하는 후속연구를 통해 알츠하이머 치료제 개발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이준기기자 bongchu@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