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서 총격 사건 발생...사살 테러범 이슬람 신도로 확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캐나다서 총격 사건 발생...사살 테러범 이슬람 신도로 확인
사진=MBN 뉴스 방송 영상 캡처

무장괴한이 캐나다 국회의사당에 난입해 총기를 발사한 총격사건이 발생했다.

22일(현지시간) 캐나다 수도 오타와 국회의사당을 포함한 시내 세 곳에서 동시다발적 총격사건이 벌어졌다. 이번 캐나다 총격사건으로 미국에도 비상이 걸렸다.

AP,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괴한은 스티븐 하퍼 총리와 집권 보수당 의원들이 모여 있는 의사당 내 회의장 가까이 진입했다가, 경찰의 총격을 받고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이 과정에서 2명이 부상했으며, 의회 난입 전 괴한이 쏜 총에 인근 국립전쟁박물관 경비병 1명이 사망했다.

사망한 범인은 이슬람으로 개종한 캐나다 국적의 마이클 지하프-비도(32)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타와 경찰 대변인인 척 베느와는 이번 총격에 연루된 용의자가 2∼3명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은 공범 가능성에 대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캐나다 경찰은 경비병에 총격을 가한 범인과 의사당 건물 안으로 난입한 범인이 동일 인물인지를 현 시점에서는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날 사건은 캐나다 정부가 전날 국내 테러 위협 등급을 하위에서 중간 등급으로 상향 조정한 가운데 발생한 것으로 단순한 총격이 아닌 테러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캐나다 정부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항공 경계태세를 강화하고 국회의사당은 물론 미 워싱턴DC의 자국 대사관도 임시 폐쇄했다. 오타와 중심부에 거주하는 시민에게는 창문에서 멀리 떨어져 있고 옥상에 올라가지 말 것을 당부했다.

미 국무부도 오타와 주재 자국 대사관을 긴급 폐쇄했고, 미 북미항공우주사령부(NORAD)와 연방수사국(FBI)은 경계태세를 발동하고 워싱턴DC 인근 알링턴 국립묘지에 대한 경계를 강화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스티븐 하퍼 캐나다 총리는 긴급 전화통화를 가졌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번 총격 사건에 대해 "너무나 잔인무도한 공격"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미국은 테러 가능성을 우려해 현지 미 대사관을 임시 폐쇄했으며, 캐나다도 워싱턴DC의 자국 대사관을 임시 폐쇄했다.

또한 이날 토론토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명예시민권 수여식 등 올해 노벨평화상 수상자 말랄라 유사프자이 관련 행사 2건도 취소됐다. 캐나다와 미국이 이번 캐나다 총격사건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이유는 현재 진행 중인 이슬람 수니파 원리주의 반군인 '이슬람국가'(IS) 테러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캐나다는 미국 주도의 IS 공습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는 국가 중 하나다.



디지털뉴스부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