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톡톡튀는 `창조 아이디어` 사흘만에 무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하루평균 200여건 총 700건 넘어서…`창조경제타운` 회원 7688명 달해
창조경제 마인드를 확대하고 창업열기를 확산시키기 위해 오픈한 `창조경제타운'에 다양한 연령대, 다양한 계층의 국민들로부터 아이디어가 쇄도하고 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창조경제 실현 플랫폼 창조경제타운(www.creativekorea.or.kr) 서비스를 개시한 지 3일 만인 3일 낮 12시 현재, `창조 아이디어 제안' 메뉴에 등록한 아이디어가 총 703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창조 아이디어 제안 메뉴는 일반 국민들이 자신의 아이디어를 발전시켜 사업화하는 것으로, 하루 평균 234건의 아이디어가 제출돼 국민적인 관심을 모으고 있다.

또한 서비스를 개시한 지 3일 동안 신규 회원수는 4736명으로, 시범서비스 기간에 가입한 회원을 합해 현재 7688명이 회원으로 가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규 회원은 남성이 87.7%, 여성이 12.3%이며, 연령대별로는 40대가 32.1%로 가장 많았다.

서비스 오픈 후 3일간 접속자는 2만4011명으로 일 평균 8003명이 창조경제타운을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창조경제타운을 통해 자신의 기술과 지식을 나누고자 멘토로 신청한 전문가도 1570명 중 1034명이 확정돼 꾸준히 늘고 있다. 창조경제타운에서는 국민들의 아이디어가 사업화되는 단계별로 전문가 멘토링을 제공하는 서비스를 위해 지난 9월 12일부터 멘토를 희망하는 전문가를 모집했다.


`공유 아이디어 공간'에서도 56건의 아이디어가 등록돼 창조경제타운 이용자와 멘토 간에 다양한 의견 교류를 통해 아이디어를 발전시켜 나가고 있다. 등록된 아이디어 중 41건은 아이디어 제안자가 희망한 분야의 전문가와 연결돼 멘토링을 진행 중이다.
미래부는 국민들과 멘토들간에 활발한 활동을 독려하기 위해 마일리지 적립, 우수 멘토 선정 등 혜택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창조경제타운은 일반 국민들이 온라인 공간에서 창의적인 생각이나 사업 아이템을 제안하면, 관련 분야의 전문가인 멘토가 아이디어를 구체화하고, 이를 지식재산권, 마케팅 등을 통해 사업화 할 수 있는 전 과정을 지원하는 프로젝트다.

강동식기자 dskang@
▶강동식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