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은행 인터넷뱅킹 장애

과부하 원인… 접속 지연 원화송금수수료 면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외환은행 인터넷뱅킹이 26일 하루 동안 장애를 일으켜 고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26일 은행권에 따르면 10시 20분경부터 외환은행 인터넷뱅킹 서비스에 장애가 발생해 26일 낮 시간 동안 장애가 이어졌다.

외환은행은 개인, 기업 인터넷뱅킹 서비스를 12시경 복구했다고 밝혔지만 오후에 다시 장애가 났고, 이후 간헐적으로 인터넷뱅킹 접속이 안되거나 뱅킹 로그인이 지연되는 상황이 발생했다.

외환은행은 26일 고객공지를 통해 "월말 거래량 집중 등에 따라 인터넷뱅킹 접속이 원활하지 않은 상태로 빠른 시간 내에 정상적인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17시 30분 이후 정상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외환은행은 이날 긴급한 자금이체 거래가 필요한 고객들에게 가까운 영업점 창구 또는 텔레뱅킹, 스마트폰뱅킹 및 오픈뱅킹(open.keb.co.kr)을 이용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 접속지연으로 인해 영업점에서 처리한 원화송금수수료는 전액 면제한다고 설명했다.

외환은행 관계자는 "일시적으로 사용자들이 많아지면서 서버 과부하 등으로 장애가 발생했다"며 "(사이버공격, 해킹 등) 다른 요인에 의한 것이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강진규기자 kj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