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갤럭시 M` 다 좋은데 이건 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합리적 가격에 첨단기능 탑재…최신OS `ICS' 업그레이드는 어려울듯
삼성전자가 새로운 보급형 스마트폰을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4인치 슈퍼 아몰레드(AMOLED) 화면을 장착한 스마트폰 `갤럭시M 스타일'을 이동통신 3사를 통해 출시한다고 4일 밝혔다.

갤럭시M 스타일은 안드로이드 `진저브레드' 운영체제(OS)를 적용했으며, 블루투스 3.0, 지상파 DMB를 달았다.

내장 메모리는 4GB(기가바이트)지만, 외장 메모리 슬롯을 지원해 별도 메모리 카드를 사용하면 추가로 32GB를 사용할 수 있다. 배터리도 1천650mAh(밀리암페어시)로 대용량이다.

다만 보급형 제품인 만큼 화면 해상도는 640×480, 카메라 화소수는 300만 화소로 `갤럭시S'의 800×480, 500만 화소보다 사양이 낮다.

중앙처리장치에 해당하는 AP(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는 싱글코어 1㎓(기가헤르츠)를 탑재해 갤럭시S와 비슷한 수준이고, 듀얼코어 1.2㎓ 부품을 사용한 갤럭시S2보다는 다소 떨어진다.

제품 사양을 고려할 때 안드로이드 최신 OS인 `아이스크림 샌드위치' 업그레이 드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9.9㎜대의 얇은 디자인에 `플래티늄 실버', `블루블랙', `라벤더 핑크' 등 3가 지 컬러로 출시됐다.

출고 가격은 50만원대 후반으로 80~90만원대에 달했던 갤럭시S나 갤럭시S2와 비교해 상당히 저렴하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럭시M 스타일은 합리적 가격에 첨단 기능을 원하는 소비자들에게 큰 인기를 끌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소비자의 요구를 만족시키는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