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공간정보 통합사업 올 300억 투입

국토부- 행안부, 민원서비스 개발ㆍ지자체 확산 등 추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토해양부(장관 정종환)는 행정안전부와 공동으로 국가공간정보통합체계 구축을 위한 2011년 국토공간정보 융ㆍ복합서비스 사업 계획을 마련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계획에 따라 정부는 2011년 총 300억원을 투입해 공간정보기반의 행정ㆍ민원서비스 개발, 임상ㆍ연안 등 통합DB 구축, 중앙부처 지리정보시스템(GIS)시스템 연계(30개), 지자체 확산(72개) 등을 추진한다.

이번 사업에서 정부는 국민이 연계 시스템에서 제공하는 지도제작 도구를 활용해 필요로 하는 지도를 직접 생산ㆍ공유할 수 있도록 하는 공간정보 서비스를 제공하고 대전, 제주에서 시범 운영되고 있는 생활공감지도서비스를 다른 지자체에도 확대 운영할 방침이다.

국가공간정보통합체계 구축사업은 국토부와 행안부가 공동으로 지난 2009년부터 2012년까지 여러 기관에 산재해 있는 공간정보를 범국가적으로 연계ㆍ통합해 다양한 융ㆍ복합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정보시스템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으로 이미 개발된 `국가공간정책지원시스템', `행정공간정보체계', `채널관리시스템' 등은 행정기관 서비스를 시행해 행정정책 지원에 활용되고 있으며 `생활공감지도서비스'는 현재 대전과 제주지역에 대해 시범서비스가 시행중이다.

국토해양부는 앞으로 행정안전부, 농림부, 환경부, 문화재청, 산림청, 소방방재청 등 공간정보 생산ㆍ관리 부처와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해 행정업무 및 대민서비스에 공간정보 융ㆍ복합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 보급하고 3D 기반서비스 플랫폼을 개발해 세계 수준의 공간정보 서비스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진규기자 kj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