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애니메이션 황금기 끝나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열악한 제작환경ㆍ자금부족에 위기 봉착
인력 고갈로 산업공동화 가능성도 제기



일본 애니메이션산업이 황금기를 구가하고 있으나 자금문제 등으로 위기에 직면할 전망이다.

파이낸셜타임스는 일본 애니메이션산업이 최근 몇 년간 인기를 끌면서 열악한 제작환경, 자금력 부족, 다량제작에 따른 질적 수준의 저하 등 여러가지 문제에 봉착하고 있다고 18일 보도했다.

신문은 이에따라 일본의 이른바 `아니메` 산업이 장기적으로 전망이 어두우며 심하면 제작인력의 고갈로 산업 공동화 가능성까지 거론되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몇년간 일본 애니메이션물은 수출 효자품목으로 등장해 지난 2002년 일본 애니메이션의 대미수출액은 43억6000만달러로 철강제품 수출규모를 넘어섰다.

일본 애니메이션은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이 2003년 오스카상을 받으면서부터 국제적인 조명을 받게됐다.

일본 최대 광고대행기관인 덴츠의 싱크탱크인 덴츠 커뮤니케이션 연구소에 따르면 일본 애니메이션 시장은 지난 1975년 46억엔에서 작년에는 1912억엔(19억달러)으로 30년간 40배로 성장했다. 그러나 정부나 업계 관계자들은 `아니메'산업의 장기전망을 어둡게 보고있다.

덴츠 커뮤니케이션 연구소의 R&D센터 후지 유시히코 부소장은 업계의 저임금 문제를 지적한다. 애니메이션에 들어가는 그림을 수작업으로 그리다보니 많은 인력을 사용해야하는 영세적 구조를 탈피할 수 없다는 것이다.

우주소년 아톰 시리즈물로 유명한 테즈카 프로덕션 관계자에 따르면 전형적 21분짜리 TV시리즈물의 경우 100여명이 3개월 보름간 집중적 작업을 해야 완성이 가능하다. 아톰시리즈 편당 제작가가 1300만엔인데 비해 TV사가 사들이는 가격은 900만-1000만엔 정도이다. 테즈카는 원본 판권 등을 넘기지 않아 추가 수입이 가능하지만 다른 영세업체들은 판권까지 모두 넘기는 경우가 허다하다. 또 일본내에만 430여 업체가 난립해 경쟁을 벌이다보니 열악한 계약조건도 감수해야 한다.

이러한 업계 내부구조로 역량있는 젊은 제작관계자들은 좀더 수입이 나은 비디오게임산업으로 옮겨가고, 업체는 제작비 부담을 줄일 수 있는 중국이나 필리핀 등지로 빠져나간다. 업계는 현재 제작물량의 70%가 이들 아시아 국가로 넘어간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이런 추세라면 일본내 제작인력 부족으로 산업이 공동화될 위기에 놓일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또 애니메이션 수요 급증은 졸속제작이라는 부작용으로 이어지고 있다. 현재 일본내에서는 매주 70-80편의 애니메이션이 TV로 방영되는 전례없는 인기가 이어지고 있어 질적 수준의 저하가 업계의 걱정거리다.

업계 관계자들은 유능한 제작자를 확보하는 등 자구책을 강구하지 않는 한 일본 애니메이션 산업의 황금기는 오래가지 못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김영민기자@디지털타임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