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탄소저감 ‘맞손’…대한항공-LX판토스, 지속가능 항공유 사용 협약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대한항공은 서울 강서구 본사에서 LX판토스와 '지속가능 항공유(SAF) 프로그램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체결식에는 엄재동 대한항공 화물사업본부장과 오근택 LX판토스 항공사업부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대한항공은 국내 항공화물 부문 최초로 시작한 '고객 참여형 SAF 협력 프로그램' 일환으로 이번 MOU를 맺었다고 설명했다. LX판토스는 이번 프로그램의 첫 협력사로, 글로벌 항공업계의 지속가능한 변화에 동참하게 된다.

양사는 항공물류 부문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저감하고, SAF 사용에 대한 국내 인식을 제고하는 등 항공화물 부문의 지속가능성을 제고하기로 협의했다. LX판토스는 대한항공 화물 운송에 쓰이는 SAF 구매에 참여하고, 대한항공은 SAF 사용에 따른 탄소 배출량 저감 실적을 공유한다.

SAF는 친환경 원료로 만든 대체연료로, 기존 항공유와 혼합해 사용이 가능하다. 기존 화석연료 기반의 항공유 대비 탄소배출량을 80% 넘게 감축할 수 있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에서는 SAF 활용이 항공업계 탄소배출 저감 활동 중 가장 큰 비중(65%)을 차지해 항공 부문 온실가스를 줄이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내다봤다.

엄재동 본부장은 "항공업계의 공동 과제인 SAF 상용화에 속도를 내기 위해 긴밀히 협력하고 한국 시장 내 SAF 사용에 대한 인식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탄소저감 ‘맞손’…대한항공-LX판토스, 지속가능 항공유 사용 협약
엄재동(왼쪽) 대한항공 화물사업본부장 전무와 오근택 LX판토스 항공사업부장이 20일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에서 업무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항공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