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3년새 전기차 화재 3배 ↑… 원인 절반이상 `고전압배터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점검 가능 검사소 전국 30% 뿐
인프라·제도 정비 필요 의견도
3년새 전기차 화재 3배 ↑… 원인 절반이상 `고전압배터리`
전기자동차 실화재 진압 시연회 모습. 사진 연합뉴스



전기차 보급에 속도가 붙은 것과 동시에 관련 화재 사고가 3년 만에 3배 수준으로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기간 동안 발생한 전체 화재 사고 가운데 절반 이상은 배터리가 원인으로 지목됐다.

2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조오섭 의원이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까지 전기차 화재는 34건 발생했다.

전기차 화재는 지난 2020년 12건, 2021년 15건으로 10여건에 머물다가 작년 33건으로 급증했고, 올해는 8월까지 이미 지난해 수준을 넘었다.

국내 신규 등록 전기차는 △2020년 4만6623대 △2021년 10만355대 △2022년 16만4324대로 매년 급증했다가, 올해는 전기차 판매가 다소 둔화하며 지난달까지 10만3356대가 등록에 그쳤다.

자료에 따르면, 2020년 이후 지난달까지 발생한 전기차 화재 94건 중 51건(54.3%)이 '고전압 배터리'에서 발생했다. 이어 27건(28%)은 차량 기타 부품(커넥터, 운전석 열선 등), 16건(17%)은 블랙박스 보조배터리, 휴대용 충전기 등 차량에 장착된 액세서리 등에서 불이 나 전기차 때문이 아닌 '외부 요인'으로 인한 화재였다.

차량 제작사별로 보면 현대자동차(코나 EV·포터2 EV·아이오닉5 등)가 40건(42.6%), 기아(봉고3 EV·쏘울 EV 등)가 14건(14.9%)이었다.

수입차 중에서는 폭스바겐그룹 아우디 E-트론에서 7건(7.4%), 테슬라 모델 3·X·Y 등에서 6건(6.4%) 있었다. 기아와 테슬라 전기차가 보급대수에 비해 상대적으로 화재가 적었다.

조 의원 측은 최근 3년여간 전기차 화재의 절반 이상은 고전압 배터리에서 발생했지만, 정작 이런 화재를 예방할 수 있는 검사가 가능한 검사소는 전국 10곳 가운데 3곳뿐이라는 부분을 지적했다.

전기차 배터리 안전성 검사 장비를 보유한 안전검사소는 지난달 기준 전국 1972곳 가운데 교통안전공단이 운영하는 검사소 59곳과 출장 검사소 30곳, 민간 검사소 519곳 등 608곳(30.8%)이다.

조 의원은 "일부 외국 전기차 제작사가 교통안전공단에 기술 유출 우려와 법적 근거가 불명확한 점 등을 이유로 전자장치 진단 자료를 제공하지 않아 배터리 상태 확인이 어려운 실정"이라며 "전기차 정기 안전 검사에 배터리 안전성에 대한 의무 검사 조항이 없는 점도 문제다. 전기차 정비 인프라와 관련 제도가 전기차 보급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어 시급한 보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