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청년 64.3% "고임금·워라밸 보장 대기업 취업 선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청년 64.3% "고임금·워라밸 보장 대기업 취업 선호"
대한상공회의소 제공

청년 고용시장이 얼어붙은 가운데 청년들은 여전히 대기업·공공기관 위주의 일자리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청년구직자 300명을 대상으로 '청년세대 직장 선호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64.3%가 대기업을 선호했다고 24일 밝혔다.

이어 공공기관, 공무원 등 공공부문(44.0%)과 중견기업(36.0%) 순이었다. 중소기업을 선호한다는 응답은 15.7%에 그쳤다. 대기업·공공부문 선호 현상은 일자리 미스매치를 고착화하고, 청년층 일자리 사정을 더 어둡게 할 것으로 보인다.

고용노동부의 직종별 사업체 노동력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기준 적극적 구인 활동에도 채용을 못한 미충원 인원이 18만5000명으로 역대 최대 수준이었다. 이는 대부분 300인 미만의 중소기업(93.7%)에서 발생했다. 반면 통계청의 4월 고용동향에서 청년취업자 수는 전년 동월 대비 5만2000명 감소했다.

청년들은 중소기업 일자리에 대해 '업무량 대비 낮은 처우'(63.3%), '워라밸 실현 어려움'(45.3%), '불투명한 미래성장'(43.7%), '낮은 고용안정성 우려'(39.3%), '사회적으로 낮은 인식'(37.0%) 등을 부정적 인식을 갖고 있었다.

직장을 선택할 때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것은 '임금과 복지수준'이 86.7%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워라밸'(70.0%), '안전성·업무강도 등 근무환경'(65.7%), '고용안정성'(57.0%), '기업위치'(44.0%) 등의 순이었다.

신입사원 희망 초봉은 3000만∼3500만원(39.0%)이 가장 많았고, 3000만원 미만(20.0%), 3500만∼4000만원(19.0%), 4000만∼4500만원(11.0%) 등이 뒤를 이었다.

최근 대기업 생산직 채용에 수만명의 청년 지원자가 몰린 이유도 높은 임금과 복리후생 때문이라는 응답(71.7%)이 가장 높았다. 그 외 '대기업 소속직원이라는 평판'(44.3%), '고용안정성'(37.3%). '근무시간 등 우수한 근무환경'(31.7%) 등을 꼽았다.

청년일자리 문제가 해소되기 위해서는 '중소기업 근로조건 개선'(46.7%)이 우선적으로 돼야 한다는 것이 청년들의 생각이다. 이어 '경기활성화 정책'(40.7%), '노동시장 개혁'(33.3%), '기업투자 촉진'(24.7%), '일자리 미스매칭 해소'(23.0%) 등의 순이었다.

중소기업 근로조건 개선을 위해 필요한 것으로 78.0%가 '임금수준 향상'을 선택했다. '워라밸 보장'(62.0%) '수평적 조직문화 조성'(42.0%), '안전한 일터 조성'(39.0%) 등이 뒤를 이었다.

설문에 참여한 청년들 중 정부의 청년 일자리 지원정책 신청 비율은 15.0%에 그쳤다. 이들은 '정보를 찾기 어려워서'(29.2%), '신청해도 안 될 것 같아서'(29.2%) 등을 이유로 꼽았다.유일호 대한상의 고용노동정책팀장은 "청년일자리를 늘리기 위해서는 기업의 투자를 촉진하는 것이 관건"이라며 "적극적인 규제와 노동시장 개혁을 통해 기업들이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할 여력을 넓혀줘야 한다"고 말했다. 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청년 64.3% "고임금·워라밸 보장 대기업 취업 선호"
대한상공회의소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