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갑, 이래도 못 열겠니”… 소비자 유혹하는 백화점 여름세일

29일부터 여름 정기세일 돌입
할인율↑·자동차 경품 등 마련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백화점 업계가 29일부터 여름 정기세일에 돌입한다. 업계는 고급 리조트 회원권, 자동차 등 대규모 경품을 걸고 할인율을 높임으로써 침체된 소비심리를 끌어올린다는 전략이다.

롯데백화점은 29일부터 다음 달 16일까지 여름 정기세일을 실시, '여름휴가'를 테마로 다양한 행사를 진행한다. 먼저 총 3억원 상당의 고급 리조트 회원권과 휴가 지원금을 내걸고 경품행사를 진행한다. 당일 구매영수증을 소지한 고객 중 10명에게 '롯데리조트속초' 10년 회원권, 롯데상품권(500만원)을 준다. 또 '롯데 탑스' '엘리든' '비트윈' '바이에토르' 등 롯데백화점의 자체 브랜드 편집매장에서는 직매입 상품을 최대 90% 할인 판매한다.

신세계백화점은 29일부터 여름 정기세일을 진행, 패션·화장품 대형행사를 통해 여심 사로잡기에 나선다. 패션 브랜드 'LAP'와 손잡고 최대 10만원 상당의 의류와 화장품이 들어간 럭키박스를 1만원에 판매한다. 또 29일부터 다음 달 16일까지 '시티바캉스 코스메틱 페어'를 진행, 색조·자외선 차단·피부안정·향기 등 네 가지 테마에 맞는 신세계백화점 인기상품을 뷰티 모바일 앱 '화해'에 선보이고, 무료 화장품 샘플과 상품권도 준다. 아울러 본점 신관 5층 이벤트홀에서는 30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홈 바캉스&스마트 가전 페어'를 진행한다. 30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영등포점 A관 6층 이벤트홀에서는 '에스콰이아' '텐디' '아사히 컬렉션' 등의 여름 신발을 최대 70% 할인 판매한다.

현대백화점은 29일부터 다음 달 16일까지 여름 정기세일을 진행, 700여 개 브랜드 상품을 할인 판매한다. 참여 브랜드 수는 예년과 비슷하지만 휴가철 상품 수가 지난해보다 30% 이상 늘었으며, 할인율은 10%에서 최대 30%로 높아졌다. 현대백화점은 세일 기간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총 10명에게 현대자동차 신형 SUV '코나' 를 경품으로 준다. 압구정본점 5층 대행사장에서는 29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여름 상품 특집전'를 진행, '레이밴' '생로랑' '보테가베네타' 등 20여 개 브랜드의 여름 신제품을 30% 할인 판매한다. 무역센터점 지하 1층 대행사장에서는 30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본 보이지 트래블 패키지'를 진행, '쌤소나이트' '만다리나덕' '리틀파머스' 등의 상품을 최대 60% 할인가에 선보인다.

갤러리아백화점도 29일부터 다음 달 16일까지 여름 정기세일을 진행한다. 먼저 7만원 이상 구매 고객 중 추첨을 거쳐 2명에게 '클럽메드 몰디브 리조트 2인 숙박권(3박)'을 준다. 압구정 명품관에서는 29일부터 8월 31일까지 '17년 봄·여름 삼성물산 시즌오프 행사'를 진행한다. 대전 타임월드에서는 '메트로시티' '캉골' '듀퐁' 등의 선글라스를 20∼50% 할인 판매한다.

AK플라자는 29일부터 다음 달 16일까지 여름 정기세일을 실시한다. 분당점, 수원AK타운점에서는 피규어, 생활용품, 패션 상품 등을 총망라한 마블 팝업스토어를 운영한다. 또 29일부터 다음 달 9일까지 구매영수증을 소지한 고객 중 총 5명에게 홍콩 디즈니랜드 입장권(2매)과 호텔 1박 숙박권을 준다. 500명에게는 '스파이더맨 홈커밍' 영화예매권을 제공한다.

박민영기자 ironlung@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