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尹대통령, 나토 정상회의 환영만찬서 젤렌스키와 `조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만났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주최한 공식 환영 만찬 리셉션에서 젤렌스키 대통령 부부와 만난 것이다.

윤 대통령 부부와 젤렌스키 대통령 내외는 백악관 발코니에서 만나 서로 인사를 나눴으며, 여기에는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도 자리했다.

윤 대통령과 젤렌스키 대통령은 11일에도 일부 나토 관련 행사에 동시에 참석해 만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서는 젤렌스키 대통령이 윤 대통령을 만날 경우 무기 지원 확대를 요청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됐다.


북한과 러시아가 군사 동맹에 준하는 조약을 체결한 뒤 우리 정부가 우크라이나에 비살상 무기로 국한한 지원 범위를 확대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데 따른 관측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19일 보도된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대규모 민간인 공격이나 학살, 심각한 전쟁법 위반 등 만약 국제사회가 용납할 수 없는 상황이 있다면, 우리가 인도주의적 또는 재정적 지원만 고집하기는 어려울 수 있다"고 말했다. 그동안 정부가 우크라이나에 비살상 군수물자 지원과 인도적 지원은 하되 살상무기 지원은 하지 않겠다는 공식 입장을 여러 차례 밝혀왔던 것과 달리, 윤 대통령이 외신 인터뷰를 통해 우크라이나에 군사 지원 가능성을 처음으로 시사한 것이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尹대통령, 나토 정상회의 환영만찬서 젤렌스키와 `조우`
윤석열 대통령 부부, 젤렌스키 대통령 부부와 인사

(워싱턴=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75주년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미국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김건희 여사와 함께 10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열린 공식 환영 만찬 리셉션에 참석해 발코니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올레나 젤렌스카 여사와 인사하고 있다. 2024.07.11 [공동취재]

hihong@yna.co.kr

(끝)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