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GS리테일, `당진쌀`로 편의점 도시락 만든다…당진시와 협약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GS리테일은 당진시와 지난 24일 충청남도 당진시 우강면 소재의 당진시농협쌀조합공동사업법인 회의실에서 '당진쌀 사용 확대 및 지역 경제 활성화'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협약식에는 허치홍 GS리테일 MD본부장과 오성환 당진시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측은 도시락·김밥·주먹밥 등 FF(프레시푸드) 원료곡 당진쌀 사용, 고품질 당진쌀의 안정적 공급을 위한 GS리테일 품질기준 충족·품질관리 매뉴얼 이행, 신속하고 정확한 유통 체계 준수 등을 추진한다.

회사는 GS25 편의점과 GS더프레시 슈퍼마켓에서 사용하는 쌀의 품질과 공급 안정성을 높이고, 구매 물량 집중을 통한 경쟁력 있는 단가 확보, 농가·지역경제 발전을 위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실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회사 측의 추산에 따르면 도시락, 김밥 등 GS25에서 판매하는 FF(프레시푸드)의 원료곡으로 당진쌀을 연간 8000톤 이상이 소진될 것으로 관측된다.

홍성준 GS리테일 간편식품부문장은 "고객 만족 실현을 위해 우수한 품질로 정평이 난 당진쌀을 활용하고, 나아가 지역 농가 및 경제 발전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당진시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지자체와의 연계를 강화해 우수 농산물 확보 및 농가와 지역경제의 성장에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GS리테일, `당진쌀`로 편의점 도시락 만든다…당진시와 협약
지난 24일 충청남도 당진시 우강면 소재의 당진시농협쌀조합공동사업법인 회의실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허치홍(왼쪽부터) GS리테일 MD본부장과 오성환 당진시장이 '당진쌀 사용 확대 및 지역 경제 활성화'에 대한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GS리테일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