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AI&Me] 챗GPT가 한 수 배울 정확하고 독창적인 콘텐츠 만들어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정민아 앨리슨하이퍼앰 대표
[AI&Me] 챗GPT가 한 수 배울 정확하고 독창적인 콘텐츠 만들어야
왼쪽부터 앤스로픽 '클로드', 구글 '제미나이', 오픈AI '챗GPT'

우리 스스로 인간인지를 입증해야 하는 월드코인(WorldCoin) 같은 프로젝트가 있다. 그만큼 AI 기술을 활용한 봇이 많아진다는 의미다.

챗GPT로 대변되는 생성형 AI가 우리의 일상과 업무 환경을 많이 바꿔 놓고 있다. 모두들 입을 모아 "이보다 더 훌륭한 직원은 없다"고 칭찬한다. 챗GPT 유료버전을 사용하는 사람들을 만나면 꼭 보여준다. "정말 신통하다"며 칭찬일색이다.

하지만 마케터로서는 불안하다. 이제 우리는 노력하는 만큼 결과를 얻는 '검색엔진 최적화(SEO:Search Engine Optimization)' 시대에 사는 게 아니다. AI가 판단하는 승자독식 검색 시대인 '검색생성 경험(SGE:Search Generative Experience)' 시대에 살고 있다.

SEO 시대에는 꾸준한 노력에 답이 있었다. 검색엔진 알고리즘에게 잘 보이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면 순위가 상승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었고, 웹 트래픽이 올라가고 리드가 창출되는 선순환이 이뤄지면서 일하는 재미가 있었다.


하지만 생성형 AI 기반의 문답 시대는 다르다. 답을 줄 때 우리 회사 웹사이트 주소를 알려 주지도 않으며, 뭔가 구체적인 브랜드를 소개해야 할 때도 최상위 업체 몇 개만 이름을 공개한다. 저 뒤쪽 페이지에서라도 검색이 되던 시절은 이제 가고 있다. 후발주자들은 SGE 시대에 설 자리를 찾기가 쉽지 않을 것이다. 그래서 빠르게 새로운 영역을 개발하고 새로운 콘텐츠를 만들어야 한다.
우리가 알려주지 않으면 마음대로 창작할 수 있는 생성형 AI의 오류를 막기 위해 모두가 열심히 정확한 콘텐츠를 만들어야 생존할 수 있는 시대다. 생성형 AI의 답변도 AI 혼자만의 학습 결과가 아니다. 각 기업과 브랜드가 콘텐츠를 만들고 유통시킨 노력의 결과물이다. 스스로 무서운 속도로 공부하는 생성형 AI를 만족시켜 줄 만큼 기업이 콘텐츠를 만들어내야 한다. 웹 트래픽의 감소를 감지하면서 더 근본적이고 독창적인 콘텐츠 개발에 집중해야 할 때다. 그래야 챗GPT도 와서 한 수 배우고 간다.

한 가지 꿀팁은 멀티 생성형 AI 시대의 장점을 잘 활용하는 것이다. 챗GPT를 통해 확보한 결과물을 구글 제미나이로 다시 한번 검증해 보고, 앤스로픽 클로드에게 검사 받아 보자. 어떤 사이클이라도 좋다. 결과물에 대한 검증을 하는 습관은 생성형 AI 시대에 나를 지키는 방법 중 하나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