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속보] 동대문구 아파트 건축현장서 검은연기 솟구쳐……작업자 30여명 구조·대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연기 흡입으로 2명 병원 이송…1시간 만에 초기 진화
[속보] 동대문구 아파트 건축현장서 검은연기 솟구쳐……작업자 30여명 구조·대피
동대문구 아파트 건축현장서 대형 검은연기 [연합뉴스]

서울 동대문구 이문동의 한 아파트 건축 현장에서 25일 오후 2시 28분쯤 불이 났다는 신고가 소방당국에 접수됐다. 이 불로 작업자 30여명이 구조되거나 대피하고 2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오후 3시56분 기준 아파트 3개 동에서 작업자 20명이 구조됐고 11명이 소방관의 대피 유도에 따라 몸을 피했다. 4명은 자력으로 대피했다.

구조된 이들 중 현재까지 6명이 연기를 흡입한 것으로 파악됐으며 이중 23층에서 구조된 40대 남성 1명과 20대 남성 1명은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불이 나면서 작업자 15명이 한때 옥상으로 대피하기도 했으나 소방당국은 연기가 심한 만큼 이들을 무리하게 대피시키지 않고 보호하다가 구조했다.


소방당국은 약 1시간 만인 오후 3시 33분께 초기 진화를 완료했다. 소방당국은 당초 공사장 내 차량에서 불이 난 것으로 추정했으나 정확한 발화 지점과 원인을 확인하고 있다.
이 아파트는 내년 1월 입주 예정으로 약 3000세대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