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속보] 싱하이밍 대사, 국힘 핵무장론에 "소위 내정...이러쿵저러쿵할 자리 아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속보] 싱하이밍 대사, 국힘 핵무장론에 "소위 내정...이러쿵저러쿵할 자리 아냐"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윤상현 의원이 2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를 만나 대화하고 있다. 이들은 이날 화성 화재희생자 관련 지원대책 및 수습방안을 논의했다. [연합뉴스]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는 25일 국민의힘 당권 주자들을 중심으로 재점화하는 '한국 핵무장론'과 관련해 "대사로서 이러쿵저러쿵 말할 자리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싱 대사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민의힘 윤상현 의원과 면담한 뒤 기자들과 만나 '한국 자체 핵무장론에 대해 중국 대사로서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받고 "한국 안에서 생각하는 것은 소위 내정"이라며 언급을 삼갔다.

그는 '이웃국으로서 한국의 자체 핵무장에 대해선 어떻게 평가하느냐'고 기자들이 재차 묻자 "한반도 문제에 대한 우리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답했다.

중국 정부는 그동안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와 안정 유지가 공동 이익에 부합한다는 입장을 견지해 왔다.

싱 대사는 중국인 희생자가 대거 발생한 경기 화성 일차전지 제조업체 아리셀 공장 화재에 대해선 "불행한 일이며 다들 비통한 심정"이라며 한국 정부와 잘 협력해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싱 대사는 이날 당권주자 중 한명인 윤 의원과 만나 화성 화재 희생자 관련 지원대책 및 수습 방안을 논의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