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의협회장 `무기한 휴진` 발표에…곤란한 개원가 "현실성 떨어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의협회장 27일부터 무기한 휴진 선언에 개원가 '난색'
당황한 시도의사회장들…"정당성 없고, 절차 부적절"
"개원의 챙겨야 할 식구 있어…무기한 휴진 어려워"
의협·전공의 마찰 계속…"임 회장 입장표명 신중하길"
의협회장 `무기한 휴진` 발표에…곤란한 개원가 "현실성 떨어져"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의협) 회장이 1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열린 전국 의사 총궐기대회에서 대회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의사협회 회장의 독단적인 '무기한 휴진' 선언에 개원가가 난색을 표하는 분위기다. 사실상 자영업자인 개원의에게 무기한 휴진에 동참해달라는 것은 무리한 요구라는 게 중론이다.

19일 의료계에 따르면, 경기도의사회 이동욱 회장은 이날 '27일 무기한 휴진 발표에 대하여'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통해 "27일 무기한 휴진이라는 발표를 (전국의사총궐기대회) 집회 현장에서 갑자기 듣고, 당황스럽게 해서 대단히 죄송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저를 포함한 16개 광역시도 회장들도 임현택 의협회장이 여의도 집회에서 무기한 휴진을 발표할 때 처음 들었다"며 "회원들이 황당해하고 우려하는 건 임 회장의 회무에서 의사 결정의 민주적 정당성과 절차적 적절성이 전혀 지켜지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의협은 임 회장 1인의 임의 단체가 아니고 절차와 과정의 정당성이 중요한 공식 단체"라며 "시도회장들이나 회원들은 존중받고 함께 해야 할 동료"라고 강조했다.

임 회장의 무기한 휴진 발언에 의협 내부와 각 시도의사회에서는 임원들조차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한 시도의사회 관계자는 "그 전부터 무기한 휴진을 언급할 것이라는 분위기는 있었지만, 실제로 들은 건 어제(18일)이 처음이다"며 "상황을 하루빨리 해결하고자 하는 의도가 담긴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임 회장의 무기한 휴진 언급을 하기까지 어떠한 과정들이 있었는지는 시도의사회에서는 확인이 어렵다"고 했다.

개원가도 술렁이고 있다.


한 진료과 지역의사회장은 "임 회장은 타협을 하지 않는 강경한 성격으로 어느 정도 무기한 휴진 발언을 예상했지만, 사전 합의가 없었던 것은 맞다"며 "개원의는 책임져야 할 식구(간호사, 의료기사)가 있다. 일회성 휴진은 어찌저찌 참여가 가능하지만, 무기한 휴진 동참은 사실상 어렵다"고 전했다.
이어 "적어도 하루 수백명대에서 1000명대 외래 환자를 받는 종합병원은 휴진 참여가 더욱 힘들 것"이라며 "교수님이나 전공의들처럼 계속할 수 있는 게 아니다"고 설명했다.

임 회장은 전공의와도 다시 한번 마찰을 빚었다.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비상대책위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범대위 공동위원장에 대해서는 들은 바 없다"며 "현재 상황에서 협의체를 구성하더라도 대전협은 참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지속해서 표명했다"고 밝혔다.

그는 "전날 발표한 무기한 휴진 역시 의협 대의원회, 시도의사회와 상의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발표한 것으로 파악했다"며 "임 회장은 언론 등 대외적 입장 표명을 조금 더 신중하게 하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이민우기자 mw38@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