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롯데, 中企 중남미진출 지원…"300억원대 수출 논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롯데홈쇼핑은 지난 13일부터 16일까지(현지시간) 멕시코에서 열린 '2024 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 인 멕시코'에서 2000만달러 이상의 중소기업 수출 상담 실적을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는 국내 중소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돕고자 롯데홈쇼핑이 2016년 도입한 상생 프로그램이다. 2022년부터 롯데지주와 유통 계열사가 참여하는 그룹 차원의 통합사업으로 확대됐다.

이번 행사는 역대 처음으로 중남미지역 국가에서 열렸다. 현지 시장 진출을 희망하는 국내 중소기업 100개 사와 멕시코, 콜롬비아, 페루 등 중남미 7개국 바이어 80개 사가 참여해 상담을 진행했다. 행사 기간 누적 상담 건수는 538건, 상담 실적은 2170만달러(약 300억원)에 달했다고 롯데 측은 설명했다.

롯데에 따르면 중소기업들은 현지 바이어들에게 화장품과 음식, 패션, 생필품 등을 선보여 좋은 반응을 얻었다. 특히 라면을 즉석에서 조리해 먹을 수 있는 인덕션 정수 조리기가 호응을 얻으며 현장에서 200대 이상 수출 계약이 성사됐다.

앰플 마스크팩을 제조하는 중소기업도 6개 바이어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밖에 행사기간에 진행된 K푸드 요리 수업, 뷰티 컨설팅, 소녀시대 멤버 유리의 토크쇼 등 다양한 문화행사에 2만7000여명의 관람객들이 모여들었다.
인구 1억3000만명의 멕시코는 한류 팬이 2700만명으로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것으로 알려져있다. 2022년 기준 한국과의 교역액도 200억달러(약 27조원)를 돌파하는 등 한국의 신흥 수출시장으로 주목받고 있다.

김재겸 롯데홈쇼핑 대표는 "중남미 국가에선 처음으로 진행한 브랜드 엑스포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돼 기쁘다"며 "수출 유망 지역을 중심으로 다양한 상생 프로그램을 운영해 중소기업의 해외 판로 개척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롯데, 中企 중남미진출 지원…"300억원대 수출 논의"
지난 13~16일(현지시간) 멕시코에서 열린 '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에서 현지 관람객들이 소녀시대 유리의 K-라이프스타일 토크쇼, K-POP 커버댄스 등 한류 문화공연을 관람하고 있다. 롯데홈쇼핑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