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내 종목이 작전주?` 서학개미 노린 불법 리딩방 기승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금감원 "사례 발생" 주의 당부
오픈채팅방 이용… 매각후 잠적
국내 투자자들의 해외주식 투자 열기가 올라가자, 불법 리딩방에서 소형 해외주를 추천한 뒤 주가가 오르면 보유주식을 매각하고 잠적하는 '신종 작전주'가 등장했다.

금융감독원은 16일 국내·외 유명 투자전문가의 조언을 받을 수 있다며 카카오톡 오픈채팅방 등에 초대해 전문가를 사칭, 특정 해외주식 매수를 유인하는 불법리딩 사례가 다수 발생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이들은 오픈채팅방에서 해외증시에 상장된 지 6개월 미만 종목 등 국내에 잘 알려지지 않고 거래가 활발하지 않은 소형 해외주식을 추천하고, 채팅방 참여자들의 매수세 증가로 주가가 상승하면 보유주식을 모두 매도한 뒤 잠적했다.

최초 1~4회 매수와 매도를 반복하면서 소액의 수익을 경험하게 한 뒤 마지막에 보유자금 전부를 해당 종목에 투자하도록 권유했다. 피해 사례에서는 최종 매수추천 직후 주가가 단기간에 80% 이상 급락하는 특징이 나타났다.

주식강의 유튜브나 포털 사이트 주식투자 광고 등 상담신청 메뉴에 연락처를 남기면 카카오톡으로 개별 연락해 '국내외 유명 투자전문가와 함께하는 토론방' 등이 있다며 단체 오픈채팅방에 초대했다. 해당 방에는 '피터 린치', '얀 하치우스' 등의 대화명을 사용하는 이들이 통역앱을 사용하는 듯 어눌하게 한국말을 사용하며 생소한 해외 주식을 추천했다.

높은 수익률을 장담하고 채팅방 참여자가 관심을 표명하면 해외 채팅앱 등으로 일대일 채팅방 개설을 요구한 뒤 일대일로 해외주식 매수를 유인하기도 했다. 채팅방 다른 운영자는 사칭 투자전문가의 말을 다시 해석하거나 상세하게 설명하며 바람잡이 역할을 했다.



금감원은 최근 개인투자자의 해외주식 계좌수가 2019년 대비 10배 이상 증가하는 등 해외주식 투자 열기에 편승해 이같은 불법리딩방을 개설한 것으로 봤다.

금감원 관계자는 "투자전문가 이름을 사칭해 채팅 앱에서 행해지는 해외주식 매매리딩을 무조건 신뢰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며 "최근 온라인사기는 해외에서 이뤄지는 경우가 대부분으로, 이런 경우 불법세력에 대한 단속과 법적조치가 어렵고 피해를 입더라도 범죄수익 환수 등 피해구제가 어려울 수 있다"고 말했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내 종목이 작전주?` 서학개미 노린 불법 리딩방 기승
[금융감독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