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작년 글로벌 베스트셀링카 `테슬라 모델Y`…현대차 투싼 15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지난해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자동차는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스포츠실용차(SUV) 모델Y로 집계됐다. 현대자동차 투싼과 아반떼는 톱 20 안에 들어갔다.

미국 자동차 전문지 오토모티브뉴스는 15일(현지시간) 시장조사업체 자토 다이나믹스의 통계를 인용, 모델Y가 지난해 전 세계 신차 판매 등록 기준 122만3000대를 기록해 가장 많이 팔렸다고 보도했다. 전년 대비 64% 늘어난 수치다.

자토 다이나믹스 통계상 신차는 지난해 151개국에서 판매된 신규 승용차와 경트럭을 포함한다. 이 통계에서 전기차가 글로벌 최다 판매 차량이 된 것은 지난해가 최초다.

이어 도요타 라브4(와일드랜더·107만5000대), 혼다 CR-V(브리즈·84만6000대), 도요타 코롤라(레빈·80만3000대), 도요타 코롤라 크로스(프론트랜더·71만5000대)가 뒤따랐다. 일본 브랜드가 2~5위를 휩쓸은 것이다.

톱 10에는 일본 브랜드 7개(도요타 5개·혼다 1개·닛산 1개), 미국 브랜드 3개(테슬라 2개·포드 1개)가 포함됐다.

한국차 중에는 현대차 SUV 투싼이 전년 대비 25% 늘어난 42만3000대 판매되며 15위를 차지했다. 이어 세단 아반떼(엘란트라)가 5% 증가한 39만9000대로 17위에 올랐다.

중국 브랜드는 BYD의 전기 세단 친이 47만3000대로 12위에 올랐다. 자토 다이나믹스는 중국 자동차 업체들이 지난해 전 세계에서 1340만대를 판매해 포드 등 미국 브랜드의 판매량 1190만대를 넘어 전체 3위로 뛰어올랐다.

국가별 브랜드 점유율은 일본(29.1%), 유럽(24.9%), 중국(17.9%), 미국(15.2%), 한국(8.5%) 순이었다.

또 자토 다이나믹스는 지난해 전 세계에서 SUV와 크로스오버가 전 세계 자동차 판매량의 절반에 달하는 3672만대가 팔려 역대 최고 시장 점유율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자토 다이나믹스는 "지난해 전 세계 차량 판매 결과는 매우 이례적"이라며 "전기차가 전통적인 강자인 도요타 라브4나 코롤라 등을 제쳤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임주희기자 ju2@dt.co.kr

작년 글로벌 베스트셀링카 `테슬라 모델Y`…현대차 투싼 15위
테슬라 모델Y.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