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부고] 동교동계 `주임상사` 박양수 전 의원 86세 일기로 별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부고] 동교동계 `주임상사` 박양수 전 의원 86세 일기로 별세
동교동계 '주임상사'로 불린 고(故) 박양수 전 의원.

새정치국민회의·새천년민주당 등의 조직과 선거 실무책임자로 활동한 동교동계 '주임상사' 박양수 전 의원이 10일 오후 8시3분 서울성모병원에서 86세를 일기로 떠났다.

12일 유족에 따르면 전남 진도에서 태어난 고인은 목포 문태고를 졸업한 뒤 1971년 국회의원 보좌관으로 정치에 입문했다. 박지원 의원의 고향(진도) 선배이자 문태고 선배이다. 밀양 박씨 한집안이기도 하다. 고인을 국민회의 사무부총장으로 천거한 권노갑 김대중기념사업회 이사장, 국민회의 사무총장이던 한광옥 전 의원과도 가까웠다.

15년 8개월간 보좌관 생활을 했고, 1984년 김상현(1935∼2018) 전 의원의 권유를 받아 민주화추진협의회(민추협) 운영위원으로 동교동계에 합류했다. 대선과 총선, 지방선거 등 각종 선거 최일선에서 활동했다. 1994년 국민회의 사무부총장, 2000년 새천년민주당 제3, 2사무부총장을 거쳐 2001∼2003년 새천년민주당 전국구 의원직을 이어받아 16대 의원으로 활동했다. 15대에도 전국구 예비후보 18번을 받았으나 17번까지만 승계돼 원내 입성이 미뤄졌다.

열린우리당 조직총괄단장, 2004∼2006년 대한광업진흥공사 사장, 2007∼2008년 노무현 대통령 정무특보, 2012년 민주통합당 제18대 대통령중앙선거대책위원회 조직2특보실장, 2017년 국민의당 제19대 안철수 대통령후보 조직특보, 2018∼2019년 민주평화당 고문을 지냈다. 2022년 권노갑 이사장과 함께 더불어민주당으로 복당했다.


동교동계에 밝은 한 인사는 "박지원 의원이 2008년 18대 총선에 목포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했을 때 선거사무소에 가보니 그때도 선거사무소 총괄 관리를 하고 계셨다"며 "흔히 이훈평 전 의원을 동교동 '특무상사'라고 하는데 고인은 동교동 '주임상사'에 해당하는 분이었다"고 말했다.
박지원 의원은 "저는 물론이고 민추협에서 활동한 이철 전 의원이 1985년 처음 당선됐을 때도 고인이 도왔다"며 "직접 일선에 나서기보단 후견자로서 역할을 다 하려고 희생하신 분"이라고 회상했다.

유족은 부인 윤경자씨와 사이에 1남1녀로 박서영(서울시 첨단산업과장)·박민제(경기아트센터 경영기획실장·변호사)씨와 며느리 장미린(약사)씨, 사위 김기택(대학 강사)씨 등이 있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12호실, 발인 14일 오전 7시, 장지 천주교 용인공원묘지. (02)2258-5922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