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맘스터치 `해외관광 1번지` 명동에 대형 매장…"외국인 접점 확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토종 버거·치킨 브랜드 맘스터치가 지난 10년간 일본 국민버거 브랜드가 터줏대감으로 있던 명동 한복판에 대형 전략 매장을 열고 소비자 접점 확대에 나선다.

맘스터치는 외국인 관광객과의 접점을 넓히기 위해 서울 중구 명동에 '맘스터치 명동점'을 오픈했다고 11일 밝혔다.

앞서 맘스터치는 남산서울타워, 한강 여의나루, 부산 해운대 등 외국인이 많이 찾는 관광 메카에 대형 매장을 선보인 바 있다.

이번 명동점 오픈과 함께 K-버거 브랜드로서 입지를 견고히 다지고 해외 진출에도 속도를 높인다는 전략이다.

맘스터치 관계자는 "명동은 대형 유통, 식음료 브랜드들의 플래그십 매장이 밀집된 외국인 관광 특수 상권으로, K-버거 대표 이미지 선점이라는 비전을 갖고 오픈한 명동점을 통해 '한국에서 꼭 방문해야 할 버거 브랜드'로 자리매김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이어 "내수 성장뿐만 아니라, 일본 도쿄의 '시부야 맘스터치'처럼 해외 시장 진출과 확대에도 큰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맘스터치 명동점은 일본 대표 햄버거 프랜차이즈인 '모스버거'가 지난 10년 간 영업했던 자리에 총 3개 층, 약 100석의 대형 단독 매장으로 꾸며졌다. 위치는 물론 규모 면에서도 고객들의 접근성과 편의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매장 외관은 브랜드 고유 컬러인 옐로우 색상의 메탈 프레임으로 장식해 외국인 관광객들의 주목도를 높이고, 내부는 편안하게 식사를 즐길 수 있는 안락한 공간으로 꾸몄다.
맘스터치는 피크타임 내점 수요가 높은 명동 상권의 특징을 고려해, 국내 최초로 주방과 카운터 사이에 제품을 신속하고 안전하게 전달하는 컨베이어벨트를 도입했다. 기존 일본 '시부야 맘스터치'에 도입한 컨베이어벨트보다 업그레이드된 자동·수동 혼합 방식으로 생산 효율성을 극대화해, 보다 빠르게 고품질의 맘스터치 제품을 고객의 손에 제공할 수 있게 했다고 맘스터치는 설명했다.

메뉴는 유동인구가 많은 상권 특성에 최적화했다. '싸이버거'와 '그릴드비프버거', '싸이순살' 등 베스트 메뉴 중심으로 메뉴를 구성하고, 커피, 에이드, 츄러스 등 관광 상권에 최적화된 메뉴 옵션과 빠른 서비스로 고객 만족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한편 맘스터치는 태국, 몽골에 이어 최근 일본까지 해외 현지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 상태다. 특히 일본 도쿄 시부야 핵심상권에 선보인 '시부야 맘스터치' 직영점은 오픈 40일만에 누적 고객 10만 명, 누적 매출 1억엔을 달성하는 등 현지 소비자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맘스터치 `해외관광 1번지` 명동에 대형 매장…"외국인 접점 확대"
서울 중구 '맘스터치 명동점' 외관. 맘스터치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