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은둔 청년에서 해결사로”…SK행복나눔재단, NADO 프로젝트 2기 시작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K행복나눔재단은 고립·은둔을 겪은 청년이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동일 문제의 솔루션을 주체적으로 개발하는 'NADO 프로젝트'(이하 NADO) 2기를 시작했다고 11일 밝혔다.

NADO는 고립·은둔 상태에서 회복 중인 청년들이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고립·은둔 솔루션을 개발해 또 다른 고립·은둔 청년을 돕는 프로젝트다. 참여자들이 솔루션 개발과 관련한 기획, 실행, 운영에 직접 참여해 고립·은둔 기간 비어 있던 경험을 채울 수 있도록 설계됐다.

NADO의 핵심 목표는 참가자가 고립·은둔 기간에서 발견한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직접적인 사회 문제 해결을 주도하는 것이다.

작년 파일럿 사업으로 운영된 NADO 1기에서는 프로젝트에 참여한 당사자 청년이 고립·은둔자의 가족에게 직접 2대1 오프라인 대화 코칭을 제공하는 솔루션인 '히키 시그널'을 개발했다. 참여자 4명 모두 '히키시그널' 솔루션에서 직접 경험해야만 정확하게 알 수 있는 해당 문제의 특성을 본인들의 자산으로 삼아 고립·은둔 코칭가로 참여했다. 이 과정에서 참여자들은 고립·은둔 전문가로 활동·성장하며 일정 소득을 창출했다고 재단을 설명했다.

이번 NADO 2기에는 고립·은둔 상태에서 회복 중인 여섯 명의 청년이 참여한다. 고립·은둔 과정에서 겪은 자신의 경험을 이야기하는 '자기 개방하기'를 시작으로 고립·은둔 청년들의 '회복'과 '육성'이 동시에 이뤄지는 대상 특화 커리큘럼이 진행될 예정이다.

육성 프로세스는 자기 개방하기, 공감하기, 문제 정의, 아이디에이션, 시행하기, 결과 도출, 후속 운영까지 총 7개 단계로 8개월간 운영된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은둔 청년에서 해결사로”…SK행복나눔재단, NADO 프로젝트 2기 시작
지난3일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행복나눔재단에서 진행한 NADO 프로젝트 2기의 '자기 개방하기' 시간 모습. SK행복나눔재단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