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흑인이 내 딸과 악수해?"…졸업식서 교육감 밀친 아빠 `인종차별 논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흑인이 내 딸과 악수해?"…졸업식서 교육감 밀친 아빠 `인종차별 논란`
백인 남성이 흑인 교육감을 옆으로 밀어내고 있다. [엑스]

미국의 한 고등학교 졸업식에서 인종차별적으로 보이는 장면이 포착돼 논란이 불거졌다.

5일(현지시간) 미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미국 바라부의 고등학교에서 한 백인 아버지가 자신의 딸이 흑인 교육감과 악수하는 것을 막기 위해 단상 위로 뛰어올라간 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이 학교 강당에서는 졸업식이 진행되고 있었다. 학사모와 졸업가운을 착용한 학생들은 순서에 따라 단상 위에 올랐다. 학생들은 졸업장을 받고 학교 이사회 회장, 교장, 교육감 등 학교 관계자 6명과 악수한 뒤 단상을 내려갔다.

사건은 금발의 백인 여학생이 악수를 하려고 할 때 발생했다. 해당 학생의 아버지는 단상 위에 난입해 자신의 딸과 악수하려는 흑인 교육감을 밀어내며 "나는 내 딸이 당신과 악수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상황을 지켜보던 다른 학생들은 야유를 퍼붓다가, 학생의 아버지가 학교 관계자들에 의해 무대 밖으로 끌려나가자 환호성을 보냈다.

해당 학생의 아버지가 왜 교육감을 밀어냈는지 정확한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온라인상에서는 가해자가 백인이고 피해자가 흑인이라는 점에서 '인종차별'이라는 의견이 주를 이루고 있다.

교육구 대변인 헤일리 와그너는 이 남성이 경찰에 인계돼, 치안방해 혐의로 기소됐다고 밝혔다. 다만 그의 정확한 신원은 공개하지 않았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