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여자들이 하녀복 입고 절에서"…日 유명 사찰, 신도 줄자 한 행동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여자들이 하녀복 입고 절에서"…日 유명 사찰, 신도 줄자 한 행동
일본의 유명 사찰이 걸그룹을 창단하고 불교복식을 입은 하녀를 고용해 방문객을 유치하고 있어 논란이다.<홍콩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보도 캡처>

4300년 역사를 지닌 일본의 유명 사찰이 걸그룹을 창단하고 불교복식을 입은 하녀를 고용해 방문객을 유치하고 있어 논란이다.

4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보도에 따르면 일본 동부 교토에 있는 류간지 24대 주지 이케구치 류호(44)는 전통 참배객 수가 줄자 이같은 변화를 주도했다.

그의 전략은 젊은 세대와 소통하기 위해 소셜미디어를 수용하는 것에서부터 시작됐다. 이케구치는 음악을 통해 불교문화를 알리기 위해 세계 최초의 불교 여성 팝 그룹을 창단했다.

5명의 여성으로 구성된 이 그룹은 불교적 요소가 담긴 디자인된 옷을 입고 공연을 한다. 이에 대해 온라인에서는 "'보살'(걸그룹 멤버)들이 불상 앞에서 힘차게 노래하고 신자들이 환호하는 모습은 전례가 없다"는 평가가 나왔다.

이케구치는 2018년 LED 조명으로 비춰진 불상을 운반하고 공중 전시를 수행하는 '부처 드론'을 선보이는 등 현대 기술을 도입해 화제를 모았다. 이 작품은 빠르게 입소문이 났고 류간지 사원의 특징이 됐다.

이 사찰의 모든 혁신 가운데 일본의 인기 메이드 카페에서 영감을 받아 만들어진 템플 메이드의 도입이 가장 많은 논란을 일으켰다.

그러나 이케구치는 불교에서 지하세계를 가리키는 '메이도'와 영어 단어 '메이드'의 발음 유사성을 강조하며 자신의 생각을 정당화했다. 불교 스타일의 의상을 입은 하녀들이 차를 마시며 방문객들과 종교에 관해 토론을 벌이는 것이다.

그러나 이 아이디어는 일본 대중들 사이에서 비판에 직면했다. "하녀들이 방문객의 주의를 산만하게 할 수 있다", "그들의 존재가 불교의 신성한 본질을 하찮게 여긴다"라는 부정적인 의견을 내놨다. 반면 "디자인이 불교적 요소와 문화적 개념을 잘 융합할 수 있다면 좋은 접근 방식이다", "주지스님은 정말 참신한 생각을 가지고 있는 천재"라는 긍정적인 반응도 나왔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