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주형환 "향후 10년이 `저출생 대응 골든타임`이라는 각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저고위 "육아휴직 급여 재설계…양육·주거에 주력"
주형환 "향후 10년이 `저출생 대응 골든타임`이라는 각오"
주형환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은 24일 "위원회와 관계부처는 향후 10년이 저출생 대응의 마지막 골든타임이라는 비상한 각오를 가지고 대책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주 부위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저출생 콘퍼런스'에서 "남성과 여성 모두 출산휴가, 육아휴직을 자유롭게 쓸 수 있도록 육아휴직의 급여 체계를 재설계하고, 배우자 출산 휴가도 확대하겠다"는 계획 등을 소개했다.

특히 저고위는 단기 과제로 일·가정 양립, 양육, 주거 등 3대 핵심 분야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주 부위원장은 "필요한 시기에 더 자유롭고 충분하게 출산 전후 휴가, 육아휴직, 근로시간 단축, 유연근무 등 일·가정 양립 제도를 사용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일·가정 양립제도가 중소기업에도 확산해 전 사회적으로 제도가 안착하도록 정부가 기업을 확실히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어린이집에서 유치원, 초등 늘봄학교로 이어지는 0~11세 국가책임 교육·보육체계를 확립할 계획"이라며 "신혼·출산가구의 주거 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실효성 있는 대책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많은 양질의 일자리를 전국적으로 창출하고, 정규직-비정규직 간 격차 등 노동시장 이중구조를 개선해 나감으로써 청년이 느끼는 경쟁 압력과 고용 불안을 완화하겠다"고 약속했다.

정부는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9일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서 밝힌 가칭 '저출생대응기획부' 신설도 추진 중이다. 대통령 직속 위원회인 저고위는 애초 3월에 저출생 대책을 발표할 예정이었다가, 저출생대응부 신설 후 내달 전체회의를 열어 '일과 가정의 양립'(워라밸)을 골자로 한 저출생 종합대책의 기조를 제시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