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가난한 사랑노래` 쓴 `민중시의 거목` 신경림 별세…대한민국 문인장으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가난한 사랑노래` 쓴 `민중시의 거목` 신경림 별세…대한민국 문인장으로
시집 '농무', '가난한 사랑노래' 등을 쓴 문단의 원로 신경림 시인이 22일 오전 8시 17분께 별세했다고 문단 관계자들이 22일 전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민초들의 굴곡진 삶을 노래한 문단의 원로 신경림 시인이 22일 오전 8시 17분께 89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유족과 문단에 따르면 암으로 투병하던 신 시인은 이날 오전 경기도 일산 국립암센터에서 숨을 거뒀다.

고인은 1935년 충북 충주에서 태어난 고인은 충주고와 동국대 영문과를 졸업했다. 동국대 재학 중이던 1956년 '문학예술'지에 '갈대', '묘비' 등의 작품이 추천돼 작품활동을 시작했으며, 1973년에 농민들의 한과 고뇌를 담은 첫 시집 '농무'를 펴냈다.

고인은 이후 반세기 넘는 시간 동안 '새재'(1979), '달 넘세'(1985), '민요기행 1'(1985), '남한강'(1987), '가난한 사랑노래'(1988), '민요기행 2'(1989), '길'(1990), '갈대'(1996), '어머니와 할머니의 실루엣'(1999), '낙타'(2008), '사진관집 이층'(2014) 등의 시집을 써냈다. '한국 현대시의 이해'(1981), '삶의 진실과 시적 진실'(1983), '우리 시의 이해'(1986) 등의 시론·평론집도 내놨다.

"가난하다고 해서 사랑을 모르겠는가 / 내 볼에 와 닿던 네 입술의 뜨거움 / 사랑한다고 사랑한다고 속삭이던 네 숨결 / 돌아서는 내 등뒤에 터지던 네 울음. / 가난하다고 해서 왜 모르겠는가 / 가난하기 때문에 이것들을 / 이 모든 것들을 버려야 한다는 것을."(신경림 시 '가난한 사랑노래' 중에서)

그의 시 '가난한 사랑노래'는 여전히 많은 독자가 즐겨 찾는 애송시로 꼽힌다.

고인은 민초들의 슬픔과 한, 굴곡진 삶의 풍경과 애환을 질박하고 친근한 생활 언어로 노래해온 '민중적 서정시인'이었다. 일찍이 문학평론가 최원식은 그를 "우리 시대의 두보(杜甫)"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생전에 만해문학상, 단재문학상, 대산문학상, 시카다상, 만해대상, 호암상 등을 수상했으며, 민족문학작가회의 이사장, 동국대 석좌교수를 지냈다.

문인들은 고인과 그의 작품이 한국 현대시와 문단에서 차지하는 높은 위상을 고려해 장례를 한국시인협회 등 주요 문인단체들이 함께하는 대한민국 문인장으로 치르기로 했다.

유족으로는 아들 병진·병규 씨와 딸 옥진 씨 등이 있다.

빈소는 서울시 종로구 서울대병원장례식장 2호실. 발인은 25일 오전 5시 30분, 장지는 충북 충주시 노은면 연하리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