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동아에스티, 항암제 파이프라인 강화 `광폭행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일동제약 계열 아이디언스 투자
'베나다파립' 병용권리도 확보
녹십자·이노엔과 공동연구도
동아에스티, 항암제 파이프라인 강화 `광폭행보`
이재준(왼쪽부터) 일동제약 사장, 이원식 아이디언스 사장, 박재홍 동아에스티 R&D총괄 사장, 김민영 동아에스티 사장이 계약 체결식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동아에스티 제공.

동아에스티가 항암제 파이프라인 강화를 위해 인수합병, 지분투자, 연구개발 협업 등 다각적인 전략을 펼치고 있다. 지난해 항체약물접합체(ADC) 전문기업 앱티스 인수에 이어 이달 일동제약그룹의 신약 개발 기업에 대해 투자를 확대해 주목된다.

동아에스티는 250억원을 투자해 아이디언스의 최대 주주인 일동홀딩스에 이은 2대 주주가 될 예정이라고 20일 밝혔다. 지분 투자와 함께 아이디언스의 표적 항암제 신약 후보물질 '베나다파립' 병용 투여에 관한 공동 개발 계약을 체결했다.

아이디언스는 지난 2019년 일동홀딩스 자회사로 설립된 일동제약그룹의 신약개발 기업으로, 베나다파립을 비롯한 다수의 항암제 신약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동아에스티는 아이디언스의 신약 후보물질 베나다파립을 활용해 항암제 파이프라인을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김민영 동아에스티 사장은 이번 투자와 관련해 "아이디언스의 기술과 물질을 접목시켜 혁신적인 항암제를 개발하는 등 전략적 협력관계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함께 성장하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면역항암제는 단독으로 투여하는 것보다 병용했을 때 효과가 높은 만큼 관련 기반을 갖추겠다는 방침이다.

베나다파립은 손상된 세포 DNA의 복구에 관여하는 효소 파프(PARP)를 저해해 암세포를 선택적으로 사멸시키는 표적 항암제 후보물질이다. 동아에스티는 중장기적으로 항암제 파이프라인을 강화하며 연구개발(R&D)에 집중하고 있다. 특히 다양한 면역항암제 후보물질을 개발하고 있다. 동아에스티는 현재 AhR(아릴탄화수소수용체) 길항제인 면역항암제 'DA-4505' 임상 1·2a상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ADC 기업 앱티스를 인수하고 3세대 ADC 링커기술인 앱클릭 기반의 후보물질 'AT-211'의 미국 및 국내 임상 1상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동아에스티는 후보물질만 도입해 기업이 각자 연구개발 하는 게 아니라, 경쟁관계인 전통 제약사와의 협업을 이어간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지난해 10월부터는 GC녹십자와 면역질환 신약개발 공동연구를 하고 있다. GC녹십자는 선정된 타깃에 작용할 수 있는 물질을 제작하고 특정 장기에 전달되도록 최적화 작업을 하고, 동아에스티는 GC녹십자가 제작한 물질의 세포 수준 작용기전을 확인하고 동물모델에서 유효성을 평가한다.


앞서 지난해 9월에는 HK이노엔과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개발 공동연구를 시작했다. 두 회사는 HK이노엔이 개발 중인 상피세포 성장인자 수용체(EGFR) 저해제에 동아에스티의 단백질 분해 기반 기술을 접목해, EGFR 변이 비소세포폐암을 표적하는 'EGFR 분해제' 후보물질을 도출한다는 목표다.
동아에스티는 전문의약품 공동판매 계약을 잇따라 맺으며 공급 품목도 확대하고 있다. 올해 4월 유유제약의 말초순환 개선제 '타나민정'을 공동 판매하기 시작했다. 종합병원 대상 영업은 두 기업이 같이 담당하고, 개인 병의원 영업은 동아에스티, 약국 영업은 유유제약이 담당한다. 타나민정은 독일 슈바베그룹이 세계 최초로 개발해 표준화한 은행엽 건조엑스 오리지널인 'EGb761'을 유효성분으로 만든 말초순환 개선제다. 지난해 고용량 제품 출시로 환자들의 편의성을 높인 만큼 병원 영업에 공을 들이고 있다. 현재 100여명의 영업사원을 둔 유유제약은 600명 넘는 영업사원을 보유한 동아에스티와의 협업 시너지를 기대하고 있다.

공동판매로 동아에스티는 말초순환개선제 등 회사가 보유하지 않은 제품을 판매하며 영업력을 확장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동아에스티는 앞서 2019년 일동제약과 소화성 궤양 치료제 '동아가스터정'을 공동 판매한 경험이 있고, HK이노엔의 전신인 CJ헬스케어와 당뇨 치료제 '슈가논정·슈가메트 서방정'을 공동 판매하기도 했다. 현재 유유제약의 타나민 정과 함께 일동제약과 모티리톤을 공동 판매하고 있다. 모티리톤은 동아에스티가 2011년 허가받은 천연물 기반 소화불량 치료제다. 동아에스티는 안과질환이 주력인 한림제약과 협력해, 동아에스티 주요 수출 국가를 대상으로 한림제약의 점안제와 개량신약도 수출하고 있다.

동아에스티 관계자는 "공동판매를 비롯해 R&D까지 다각적인 외부 협업에 문을 열어두고 있다"며 "각사의 강점을 연계하면 그 이상의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만큼 다양한 형태의 협업을 통해 성장동력을 키워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동아에스티, 항암제 파이프라인 강화 `광폭행보`
동아에스티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