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윤진식 무협 회장, 취임 후 첫 대미 활동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무역협회는 윤진식 회장이 이달 13~17일(이하 현지시간) 기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취임 이후 첫 대미(對美) 활동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윤 회장은 이번 방문에서 미국 대선을 앞두고 민간 차원의 미 정·재계와 네트워크를 강화하는한편 우호적인 대미 통상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같은 기간 류진 한국경제인협회 회장도 미국을 방문했다. 윤 회장과 류 회장은 지난 14일 현지 특파원 공동 간담회를 시작으로 역할을 분담해 '원팀 코리아'로 활동했다. 윤 회장은 한국인 전문직 비자 법안 관련 의원을, 류 회장은 코리아 코커스 의원을 만나 한국 산업계의 입장을 전달하고 협력을 요청했다.

이번 방문에는 윤 회장과 더불어 메타바이오메드, 엑시콘, 주성엔지니어링, TCC스틸 등 바이오·반도체·철강·이차전지 등 각 분야의 중소·중견 기업인 10여명이 동행했다. 윤 회장 일행은 상무부, 상·하원의원, 싱크탱크 등 유력인사를 만나 한국 기업의 미국 경제 기여를 강조하며 공급망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또 우리 기업의 통상 애로 및 우려 사항을 전달하고 '한국 동반자 법안'의 지지를 호소했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윤진식 무협 회장, 취임 후 첫 대미 활동
윤진식(왼쪽) 한국무역협회 회장이 15일(현지시각) 워싱턴 D.C.에서 짐 조던 하원 법사위원장과 면담을 진행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무협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