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글로벌 위기 함께 넘자”…무협, 日경제동우회와 첫 정례간담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글로벌 위기 극복을 위한 한국과 일본 기업간 소통 채널이 본격 가동됐다.

한국무역협회는 도쿄 ANA 인터컨티넨털호텔에서 '제1차 한일교류특별위원회-일본경제동우회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지난 2월7일 발족한 무협 한일교류특별위원회와 일본 3대 경제단체 중 하나인 경제동우회와의 첫 번째 간담회로, 한일 기업간 지속적인 교류 채널 구축과 글로벌 현안에 대한 협력 사항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간담회에는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김남정 동원그룹 회장 등 일본 사업 비중이 큰 우리 기업 대표 12명과 다마츠카 겐이치 롯데홀딩스 대표이사, 미케 카네츠구 미쓰비시UFJ 파이낸셜그룹 회장 등 일본 측 위원 10명이 참석했다. 또 한국 측 위원으로 김녹원 딥엑스 대표, 이세영 뤼튼테크놀로지스 대표 등 스타트업 대표들도 참석했다.

한일교류특별위원장을 맡고 있는 조 회장은 "한일 기업인들은 저출산 고령화, 공급망 위기, 중동 리스크, 주요국 선거로 인한 불확실성 등 대내외적으로 공통 난제를 맞닥뜨리고 있다"며 "양국 기업인들이 머리를 모아 함께 고민해 해법의 실마리를 찾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다마츠카 겐이치 대표는 "무협 한일교류특별위원회 발족을 통해 한·일 기업간 연속성 있는 소통 채널이 생긴 점은 고무적"이라며 "각 기업이 갖고 있는 다양한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하고 대내외적인 문제를 슬기롭게 헤쳐갈 수 있길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간담회에서는 미국 대선에 따른 통상정책 변화 가능성, 기후변화·지진 등 자연재해에 따른 공급망 붕괴 우려 등에 대한 위원 간 의견 교환이 이뤄졌다. 특히 최근 국제적인 아젠다로 부각되고 있는 인공지능(AI) 산업 규제에 대해서도 토론이 이어졌다.
양국 위원들은 산업 발전을 저해하지 않는 선에서 최소한의 규제가 필요하다는 점에 동의하면서도, 아직 규제의 가이드라인이 정해지지 않은 만큼 글로벌 표준을 선점하기 위한 양국 기업간 지속적인 대화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김고현 무협 전무는 "한일교류특별위원회는 우리 수출기업의 다양한 목소리를 일본 경제계에 전달할 수 있는 통로"라며 "앞으로도 한일 경제 협력 강화를 위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글로벌 위기 함께 넘자”…무협, 日경제동우회와 첫 정례간담회
김남정(왼쪽부터) 동원그룹 회장, 다마츠카 겐이치 롯데홀딩스 대표,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미케 카네츠구 미쓰비시UFJ파이낸셜그룹 대표가 16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무역협회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