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조국 독도행에 딴지거는 日…조국혁신당 "다른 나라 일에 간섭마" 일침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윤석열 정부엔 "역대 최악 친일 정부"
조국혁신당은 14일 조국 대표의 독도 방문을 문제 삼는 일본 정부에 "다른 나라 일에 간섭하지 말라"고 일침했다.

아울러 윤석열 정부에는 "역대 최악의 친일 정부"라고 맹비난했다.

강미정 대변인은 이날 소통관 브리핑에서 "하야시 요시마사 관방장관은 한국 야당 대표의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명) 상륙이 강행됐다'는 망언에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강 대변인은 "조 대표와 조국혁신당 주요 인사들이 독도를 방문한 것은 하야시 장관이 쓰시마섬을 방문하는 것과 다를 바 없는, 지극히 자연스럽고 당연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강 대변인은 윤석열 정부가 침묵하는 것도 질책했다. 그는 "혁신당 주요 인사들이 내 나라 내 땅을 방문해 영토 주권을 분명히 하고 우리 땅, 우리나라 기업 넘보지 말라고 일본을 규탄했다"며 "사정이 이런데 항의 한마디 제대로 못 하는 윤석열 검찰독재정권의 친일 굴종외교와 매국행위를 비판한 것에 무슨 유감을 표할 데가 있느냐"고 따졌다. 또 "일본 장관이 '독도는 일본 땅'이라 망언을 일삼는데 언제까지 두고 볼 것이냐, 바쁜 혁신당이 외교부 일까지 대신해야 하느냐"며 "혹시 일본 관방장관 말에 동의하는 것이냐, 당장 일본 대사를 초치해 강력하게 항의하고 사과를 받아내라"고 요구했다.

조 대표는 전날인 13일 오후 독도를 방문해 "독도는 대한민국 영토다. 일본이 독도 점유권 주장은 일제의 참혹한 전쟁 범죄가 정당했다고 주장하는 것과 같다"고 피력했다. 일본 정부가 네이버에 라인야후 지분매각을 종용하자 독도 방문으로 대응한 것이다. 조 대표는 윤석열 정부를 향해서 "역대 최악의 친일 정부, 매국 정부"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일본 측은 하야시 장관의 정례브리핑에서 "13일 한국 야당의 다케시마 상륙이 강행된 것은 다케시마가 역사적 사실에 비추어 볼 때, 국제법상으로도 명백히 일본 고유의 영토임을 감안하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며 "매우 유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에 외교 경로로 강력히 항의하고 재발 방지를 요구했다"고 전했다.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조국 독도행에 딴지거는 日…조국혁신당 "다른 나라 일에 간섭마" 일침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13일 경북 울릉군 독도를 찾아 태극기를 들고 기념 촬영하고 있다. 조국혁신당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