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트럼프 기밀문건 유출 재판 무기한 연기…대선 전 판결 힘들듯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대통령 임기 중 취득한 국방 기밀문서를 퇴임 후 자택에 보관한 혐의로 기소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에 대한 재판이 무기한 연기되면서 오는 11월 열리는 대선이 끝난 뒤에야 판결이 이뤄질 전망이다.

AP통신과 CNBC뉴스 등에 따르면 7일(현지시간) 플로리다 남부연방법원의 에일리 케넌 판사는 당초 오는 20일로 예정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재판 일정을 취소하고 새 재판 날짜를 잡지 않았다.

케넌 판사는 재판에서 기밀 문건을 어떻게 취급할지 등 변론 준비가 끝나지 않은 지금 시점에서 새 재판 날짜를 확정하는 게 "현명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재판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21년 퇴임 후 플로리다 마러라고 자택으로 기밀 문건을 가져가고 이후 정부의 반환 요청에 협조하지 않은 혐의로 기소된 건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 건을 포함해 총 4건의 형사 사건으로 기소됐는데 현재 뉴욕에서 진행 중인 '성추문 입막음 돈' 재판을 제외한 나머지 3건에 대한 판결이 대선 전에 나올지 불투명하다.

'대선 결과 뒤집기' 혐의에 대한 재판은 현재 연방대법원이 트럼프 전 대통령의 면책 특권 주장을 심리하고 있으며, 조지아주의 선거 방해 혐의에 대한 재판도 첫 공판 날짜가 잡히지 않았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트럼프 기밀문건 유출 재판 무기한 연기…대선 전 판결 힘들듯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 소방서를 떠나면서 자신만만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오는 11월 미국 대선에서 트럼프의 재집권 가능성이 커지면서 그와 접촉면을 넓히려는 해외 유력 정치인들의 방문이 잇따르고 있다. 2024.05.03 (뉴욕 AP=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