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신평 변호사 “한동훈의 변명…정치인 역량서 조국에 도저히 상대 안 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신평 “한동훈, 자당 출신 대통령에게 상당 범위서 보장하는 당무관여 권한 거부”
“이렇게 해 그는 시종일관 당무독점 기해…이는 엄연한 당헌 위반”
“말을 똑똑 끊는 듯한 스타카토 화법, 빈약한 어휘구사력 같은 것도 큰 문제”
“오직 자신이 나라 구할 수 있다는 과도한 자기 환상서 벗어나지 못한 채 선거판 누벼”
신평 변호사 “한동훈의 변명…정치인 역량서 조국에 도저히 상대 안 돼”
(왼쪽부터)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신평 변호사, 홍준표 대구시장. <디지털타임스 DB>

신평 변호사가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작심 SNS글에 대해 장문의 반박글을 올렸다. 신평 변호사는 한동훈 전 위원장의 문제점 및 단점 등을 조목조목 거론하며 맹폭격을 퍼부었다.

신 변호사는 21일 '한동훈의 변명'이라는 제하의 글을 통해 "그의 연설이 논리성에 치중하는 점 외에도 말을 똑똑 끊는 듯한 스타카토 화법, 빈약한 어휘구사력 같은 것도 큰 문제"라며 "그는 정치인으로서의 역량에서 조국 대표와는 도저히 상대가 되지 않는다. 어른과 아이만큼 차이가 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그는 이를 알아차렸어야 한다. 그래서 당내의 다른 가용자원을 동원한다든지 해 마이크의 다양성을 확보했어야 한다. 그는 아무 일도 하지 않았다"면서 "그는 오직 자신이야말로 나라를 구할 수 있다는 과도한 자기 환상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혼자서 선거판을 누볐다"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신 변호사는 홍준표 시장과 한동훈 전 위원장의 설전에 대해 "나는 한동훈, 홍준표 두 사람 모두 본질을 벗어난 잘못된 말을 하는 것으로 본다"며 "누차 말하지만 한동훈은 국민의힘이나 민주당의 당헌에서 자당 출신 대통령에게 상당 범위에서 보장하는 당무관여의 권한을 거부했다. 이렇게 해 그는 시종일관 당무독점을 기했다. 이는 엄연한 당헌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공적인 일을 처리하는데 개인 간의 배신이 무엇이 중요하랴! 대통령이 잘못하면 당연히 그 시정을 구하고 경우에 따라서는 인간적 신의에 어긋나는 일을 하더라도 그는 훌륭한 공직자요 공인"이라면서 "그러나 한동훈은 당원이면 반드시 따라야 하는 규범인 당헌을 위반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리고 정당의 조직이나 활동이 민주적인 절차를 거칠 것을 요구하는 우리 정당법의 취지에 어긋나게 시종일관 당무를 독점했다"며 "이 엄연한 규범 위반의 실체를 가리고, 대통령에 맞선 자신의 행위를 인간적 배신 행위라고 모는 것은 억울하다는 취지로 말한다. 유치하고 비겁한 변명"이라고 적었다.
신평 변호사 “한동훈의 변명…정치인 역량서 조국에 도저히 상대 안 돼”
신평 변호사. <디지털타임스 DB>

신 변호사는 "그러나 이번 국민의힘 총선 참패의 가장 큰 원인은 다른 데 있다. 축약해서 말하자면, 한동훈이 자신의 능력에 대해 가진 과신"이라며 "인생을 좌절 없이 살아온 사람들이 흔히 저지르는 잘못"이라고 짚었다.

또 "그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향해 범죄자라고 매도하며 자신은 그런 범죄자를 처벌하는 사람이라는 프레임으로 선거 초반을 잘 이끌어나갔다"면서 "그러나 조국 대표가 등장하면서 선거판은 극적으로 요동쳤다. 조국은 '너거들 쫄았제', '고마 치아라 마'와 같은 대중의 파토스를 직접 자극하는 언변을 구사하며 폭풍처럼 선거판을 몰아쳤다. 마이크 하나 사용할 수 없었어도 그가 만들어낸 간명하고 절실한 메시지는 대중의 가슴에 꽂혔다"고 했다.

이어 "그리고 야당은 두 사람 외에도 김부겸, 이해찬이라는 상임공동위원장, 그리고 이탄희 의원, 임종석 전 실장 등이 분담해 전국을 돌았다"며 "그러나 한동훈은 당내의 우려가 터져 나오는데도 불구하고 오로지 자신만이 전국 유세의 마이크를 독점했다. 그것은 그가 시종일관 고집한 당무 독점의 또 다른 발현이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한동훈은 대중연설의 기본조차 잘 모른다. 그는 자신의 말을 대중의 머리에 가 닿게 하려고 노력한다. 그러나 대중연설은 그런 것이 아니다. 대중의 가슴에 가 닿아야 한다"며 "그래서 그의 연설을 들으면 그때 당시에는 다 맞는 말 같은데 시간이 지나면 쉽게 잊어버린다. 선거 전날 저녁 서울 마포갑 같은 장소에서 나는 그와 함께 지원연설을 했다. 두 연설을 한 번 비교해 보라. 내가 한 말이 바로 이해될 것"이라고 자신의 연설과 한 전 위원장의 연설을 비교·비판했다.
끝으로 신 변호사는 한 전 위원장을 향해 "이제 변명은 그만하자. 자신의 잘못에 맞는 책임을 지도록 하자"면서 "그것이 국민의힘을 살리는 길이고, 보수를 살리는 길이다. 이번 전당대회에 나오지 않는 것이 그 첫걸음"이라고 뼈 있는 말을 덧붙였다.
신평 변호사 “한동훈의 변명…정치인 역량서 조국에 도저히 상대 안 돼”
한동훈(왼쪽)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홍준표 대구시장. <디지털타임스 DB, 연합뉴스>

앞서 전날 밤 한 전 위원장은 자신을 맹비판하고 있는 홍 시장을 겨냥한 반박글을 남겼다.

한 전 위원장은 "정치인이 배신하지 않아야 할 대상은 여러분, 국민뿐"이라며 "저는 무슨 일이 있어도 여러분을, 국민을 배신하지 않을 것"이라고 직격했다.

이어 "잘못을 바로잡으려는 노력은, 배신이 아니라 용기"라며 "사심 없이 신중하기만 하다면요"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누가 저에 대해 그렇게 해준다면, 잠깐은 유쾌하지 않더라도 결국 고맙게 생각할 것"이라며 "그게 우리 공동체가 제대로 작동하는 방식"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총선 참패에 대해 한 전 위원장은 "저의 패배이지 여러분의 패배가 아니다"라면서 "우리가 함께 나눈 그 절실함으로도 이기지 못한 것, 여러분께 제가 빚을 졌다. 미안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또 "(총선 뒤) 열흘이 지났다. 실망하시고 기운 빠질 수 있고 길이 잘 안 보여 답답하실 수도 있지만, 그래도 같이 힘내시죠. 결국 잘될 것"이라고 썼다.

끝으로 그는 "정교하고 박력 있는 리더십이 국민의 이해와 지지를 만날 때 난관을 헤쳐 나갈 수 있다는 신념을 갖고 있다"면서 "정교해지기 위해 시간을 가지고 공부하고 성찰할 것"이라고 향후 정치 계획을 덧붙였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