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미쉐린코리아, 슈퍼레이스 개막전서 더블 포디엄 달성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미쉐린코리아는 2024 오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최상위 클래스 '슈퍼6000' 개막전에서 미쉐린 타이어를 장착한 두 팀이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20일 경기도 용인 스피드웨이에서 진행한 오네 슈퍼레이스 개막전에는 미쉐린이 올해 처음으로 슈퍼6000 공식 타이어 공급사로 참가했다.

1차 오피셜 테스트 당시 미쉐린 타이어를 장착한 '브랜뉴 레이싱팀'과 '준피티드 레이싱팀'은 세션 별로 베스트 랩타임을 기록했다. 이어 1라운드 결승전에서 황진우(준피티드 레이싱) 선수가 2위, 박규승(브랜뉴 레이싱) 선수가 3위를 차지했다.

이번 대회에서 미쉐린은 시장에 상용화된 미쉐린 파일롯 스포츠 GT S9M과 미쉐린 파일롯 스포츠 P2L을 공급했다.


벤 마 미쉐린 아태 지역 모터스포츠 부문 디렉터는 "1라운드에서 주행 환경이 시시각각 변화한 것은 큰 도전이었지만, 젖은 노면에 강한 타이어와 팀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미쉐린은 첫 경기 포디움에서 2위와 3위를 차지했다"며 "앞으로 남은 경기에서도 제품과 서비스 면에서 더 나은 솔루션을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임주희기자 ju2@dt.co.kr

미쉐린코리아, 슈퍼레이스 개막전서 더블 포디엄 달성
미쉐린 타이어를 장착 중인 브랜뉴 레이싱팀. 미쉐린코리아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