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슬람 사원` 짓겠다던 550만 한국 유튜버…땅 주인 "계약 해지" 요청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슬람 사원` 짓겠다던 550만 한국 유튜버…땅 주인 "계약 해지" 요청
토지 매매 계약서를 들고 있는 유튜버 다우드 킴.<유튜브 갈무리>

550만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한 한국인 무슬림 유튜버 '다우드 킴'이 인천에 이슬람 사원을 짓겠다고 밝혀 논란이 커지자, 땅을 판 전 주인이 계약 해지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연합뉴스TV에 따르면 전 땅 주인인 A씨는 "계약은 했는데 부동산에다 해약하라고 그랬다"며 "나중에 알아보니까 컨테이너 갖다 놓고 유튜브 방송을 한다고 그러더라. 그래서 그것도 안 된다고 했다"고 말했다.

다우드 킴은 지난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드디어 여러분의 도움으로 인천에 마스지드를 건립할 수 있는 부지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마스지드는 이슬람 사원인 모스크를 뜻하는 아랍어다.

그는 "이곳은 곧 모스크가 될 것이다. 이런 날이 왔다는 게 믿어지지 않는다"며 "한국인들에게 다와(이슬람 전도)를 위한 기도 장소와 이슬람 팟캐스트 스튜디오를 지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를 두고 논란이 일자 다우드 킴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외진 곳에 있고 규모가 작아 쥔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이에 앞서 대구 북구 등 일부 지역에서 이슬람 사원 건축을 두고 지역 주민 간 갈등이 깊어지면서 수년째 완공이 미뤄진 바 있다. 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