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재명도 습격받는데 여배우 안전 우려돼"…성인 페스티벌, 결국 취소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재명도 습격받는데 여배우 안전 우려돼"…성인 페스티벌, 결국 취소돼
'2024 KXF The Fashion' 포스터.<한국성인콘텐츠협회 제공>

일본 AV(성인영화) 배우들이 출연하는 '성인 페스티벌'(2024 KXF The Fashion)의 주최사가 행사를 진행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했다.

주최사인 '플레이조커'는 18일 SNS에 "그동안 기다려 주시고 응원해 주신 많은 고객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한 말씀을 올린다"며 "이번 2024 KXF The Fashion '성인 페스티벌'이 취소됐음을 알린다"고 밝혔다.

플레이조커는 "일본 여배우 소속사 측은 KXF 행사로 인해 각 지자체가 떠들썩하고 나라가 들썩일 정도로 여성단체의 반발이 극에 달한 이 상황에서 행사에 참여하는 여배우의 신변이 보호될 수 있냐는 입장"이라며 "혹시 모를 배우의 안전사고를 우려해 이번 행사를 개최하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본 소속사 측은 '신림역 칼부림 사건'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을 것이란 보장이 있냐고 물었다"며 "KXF 행사는 안전사고에 대비하여 경호 인력 49명과 보조 인력 27명을 채용했다고 전달했지만 경호원이 감싸고 있는 상황에서조차 '이재명 피습 사건'이 일어나는데 신변 보호에 장담할 수 있냐는 일본 소속사 측에 확실한 대답을 할 수 없었다"고 부연했다.

플레이조커는 강남구청이 이날 "주점을 찾아 행사장 대관을 취소해달라고 요청했으며 주점 관계자가 이를 받아들였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선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주최 측은 잇따른 대관 취소로 페스티벌 장소를 네 차례나 변경했다. 당초 행사는 경기 수원시 권선구의 민간 전시장에서 20∼21일 이틀간 열릴 예정이었으나 주민과 시민단체 반발 등으로 무산됐다. 주최 측은 대체 장소로 경기 파주시를 선택했지만, 파주시 역시 행사를 막았다.

경기 일대에서 진행이 어려워지자 주최 측은 21∼22일 서울 잠원한강공원 내 선상 주점 '어스크루즈'로 장소를 옮겨 성인 페스티벌을 열기로 했다. 이에 서울시는 어스쿠르즈 측에 유선 및 도선 사업법에 따라 행사를 금지한다는 공문을 보내고, 행사를 강행할 경우 업장 임대 승인 취소 등 강경 조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결국 주최 측은 지난 16일 티켓 구매자에 한해서만 개별 안내하겠다며 압구정 카페 골목 일대로 페스티벌 장소를 옮기겠다고 공지했지만 강남구가 개최 금지를 통보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