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워싱턴서 만난 한미일 재무수장 첫 `공동선언문` 채택..."외환시장 상황 긴밀 협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원엔 절하·中과잉생산 공감대…3국 정상회의 논의 지속하기로
워싱턴서 만난 한미일 재무수장 첫 `공동선언문` 채택..."외환시장 상황 긴밀 협의"
사진 기재부

한미일 재무장관이 "외환 시장 상황에 긴밀히 협의한다"는 첫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이들은 원화와 엔화 가치의 하락과 중국의 저가제품 공세 등 최근 경제·금융 상황 변화에 대한 인식을 같이했다.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스즈키 ?이치 일본 재무장관은 1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회의를 열어 이 같이 의견을 모았다.

이번 한미일 재무장관회의는 작년 8월 미국 캠프 데이비드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회의의 후속 조치로, 최근 경제·금융 상황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원화와 엔화의 평가 절하가 주요 이슈 중 하나였다. 미국 금리 인하 시점 지연 전망과 중동 불안 여파 등 최근 원/달러 환율은 17개월 만에 장중 1400원대로, 엔/달러 환율은 34년 만에 154엔대로 진입했다. 이에 전날 한일 재무장관은 양자 면담에서 "외환시장 변동성에 적절한 조치를 취할 수 있다"며 공동으로 구두 개입에 나섰다.

3국 공동선언문에도 "우리는 기존 G20의 약속에 따라 외환시장 진전 상황에 대해 긴밀히 협의할 것이며, 최근 엔화와 원화의 급격한 평가절하에 대한 일본과 한국의 심각한 우려를 인지했다"는 문구가 담겨 시장 가격 결정에 정부의 개입을 꺼리는 미국 정부 입장에서 최대한 한일의 입장을 반영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미국이 지속해서 제기하는 중국의 과잉생산 문제도 안건으로 올랐다. 명시적으로 중국을 언급하진 않았으나. 최근 옐런 장관의 중국 방문 등을 고려했을 시 이는 중국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3국 재무장관은 "공급망 취약성과 핵심 부문의 경제적 강압과 과잉생산 등 다른 국가의 비시장 경제 관행이 우리 경제에 미칠 수 있는 피해를 극복하기 위한 공조의 중요성을 강조한다"고 밝혔고 3국은 향후 실무 협의를 이어가며 이에 대한 협력 방안을 모색해 갈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3국 재무장관은 이번 회의에서 대북·대러 제재 등 기존 정상 간 논의도 이어받았다.

이들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전쟁과 북한의 무기 개발에 대응해 각국의 제재 상황을 공유하고 앞으로도 각자의 제재 수단을 활용해 공조해 나갈 뜻을 밝혔다.

다자개발은행 개혁,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과 태평양 도서국 지원 등의 의제도 향후 구체화해가며 지속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